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중림동 맛집 채Chef : 맛있게 간짜장 한 그릇 뚝딱.

by 평범한 윤군이오 2021. 3. 22.
728x90
반응형

점심을 먹으러 회사에서 숭례문 방향으로 쭉 내려갔다.

서울시 상수도 사업본부 밑, 고가도로와 신호등이 있는 그 즈음,

못 보던 중국 식당이 새로 문을 열었다.

예전에는 다른 이름이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업주가 바뀐 것인지 이름이 싹 바뀌었다.

기존에는 어떤 이름이었는지 기억도 나질 않네.

정통중국요리 전문점 채Chef다.

채 쉐프.

주방장의 성씨가 채 씨인 건가.

정확한 이유는 모르겠지만 뭐...

서대문점이라고 한다.

찾아보니 1호점은 양재에 있는 것 같다.

건물 앞에 간판이 서 있다.

면류 밥류, 요일메뉴.

각종 요리를 알려주는 내용이 있다.

각 요일 메뉴가 7,000원!!

상당히 합리적인 가격이라 매우 마음에 든다.

다음에 방문하면 꼭 먹어봐야지.

내가 좋아하는 메뉴는 월요일과 수요일이다.

잡채밥과 새우볶음밥!

다음에 꼭 가서 먹어보리다.

식당 내부.

길게 홀이 있고, 중간 중간 별실이 있다.

나는 어차피 혼자서 먹으니까 별실을 들어갈 일이 없지.

요즘 같은 시기에 회식도 할 리 없고...

주방은 오픈형이다.

밖에서도 요리를 하는 것이 보인다.

테이블 위에 메뉴판이 준비되어 있다.

모든 메뉴가 꼼꼼하게 적혀있다.

이렇게 많은 음식이 식사로 제공되다니...

역시 중국집은 할일이 많을 것 같다.

 

눈길을 끄는 건 두 가지 음식을 함께 주는 식사.

짬짜면 8,000원.

볶짜면/볶짬면 8,000원.

탕짜면/탕짬면/탕볶밥 8,500원.

이거 가격 괜찮다.

다음에 또 가면 탕볶밥을 먹어야 하나...

고민 한 가지 추가.

 

기본 찬은 어디나 똑같은 단무지와 김치.

대단할 건 없다.

하지만 단무지는 꼭 식초를 쳐서 개운한 맛으로 먹어야지.

그나마 중식의 무거운 느낌을 중화시켜 줄 수 있는 친구다.

내가 주문한 간짜장이 나왔다.

나는 처음 가는 중국집에서는 무조건 간짜장을 주문한다.

그 이유???

간짜장은 중식집에서 제공하는 모든 메뉴 중 가장 기본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바로바로 볶아내야 하는 간짜장의 특성상, 실패하기 가장 어려운 메뉴기도 하고.

그래서 간짜장이 맛없는 집에는 절대 네버 다시 가지 않는다.

(주변에 중국집이 하나 밖에 없다면 어쩔 수 없겠지)

 

채쉐프로 바뀌기 전에도 이 자리는 중국집이었는데,

그때의 감동을 잊지 못한다.

간짜장을 주문했는데, 우와...

세상 살다살다 그렇게 맛있는 간짜장은 처음이었다.

나이도 들고, 많이 먹으면 소화도 잘 못 시켜서 면만 건져 먹고 말려고 했는데,

간짜장 양념이 너무 맛있어서 도저히 참을 수가 없었다.

결국 면을 다 건져 먹고 공깃밥까지 시켜서 한 그릇 뚝딱 비벼 먹었다는...

어쨌든 그 집은 사라졌고, 지금은 채 쉐프니까능...

가까이에서 다시 한 번.

윤기가 좔좔 흐르는 아름다운 간짜장의 자태.

나는 이런 걸 좋아한다!!

적당히 흐물거리는 양파도 좋고, 아삭아삭 씹히는 양파도 좋고!!!

세로 컷으로 담아보았다.

처음에는 간짜장이 나온 바로 그 모습 그대로.

그리고 간짜장을 열심히 비볐다.

간짜장을 비비는 도중에 오픈 서비스인 탕수육 1인분이 나오고 음료를 주셔서 테이블이 더 풍성해졌다!!!

먹음직스럽게 잘 비비니 침이 꼴깍꼴깍 넘어간다.

면발은 얇은 편이다.

너무 두꺼우면 소화도 잘 안 되고, 속이 더부룩하니 요즘에는 이렇게 얇은 면을 선호한다.

씹히는 맛도 적당히 나쁘지 않고, 후루룩 잘 넘어간다.

면이 불지 않아서 참 좋았다.

간짜장 맛은 특별할 것은 없지만 기본에 충실한 맛이었다.

적당히 달고 적당히 고소하고, 맛있었다.

오픈 기념으로 제공하는 탕수육 1인분.

양이 적다고 생각할 수 있는데, 이미 간짜장도 먹고 있으니 충분한 양이라고 생각한다.

서비스로 내어준 것이니 만큼 큰 기대를 하지 않았는데,

오... 이거 은근 맛있다.

튀김옷도 바삭하고 양념도 적당히 달콤하니 내 입에 딱 맞았다.

간짜장 보다는 탕수육 맛집인 듯.

 

덕분에 맛있게 잘 먹었다.

다음에는 요일 메뉴를 먹어볼 생각.

월요일의 잡채밥도 내가 좋아하는 메뉴고,

수요일의 새우볶음밥도 좋아하는 메뉴니까 양일 다 방문해서 먹어보고 또 포스팅을 해야지.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