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충정로 맛집 아삼육 : 뚝배기불고기로 뜨끈하게 한 끼 해결!!

by 평범한 윤군이오 2021. 2. 22.
728x90
반응형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하향되면서 재택근무 종료!
충정로 사무실로 출근을 시작했다.
2달 보름 간의 꿈 같았던 재택근무가 눈앞에 아른 거렸으나... 어차피 이미 다 지나버린 과거의 일.
출근해서 일하고 있자니 어김없이 점심시간은 찾아오고 심지어 눈까지 함께 찾아왔다.
눈발을 헤치고 자주 방문하는 충정로 맛집 아삼육으로 향했다.

눈이 막 쌓이기 시작해서 길이 미끄러웠지만 밥을 먹어야 한다는 집념으로 식당에 도착했다.
식당 벽에 커다랗게 차림표가 붙어있다.
지금까지 나주곰탕, 뚝배기불고기, 제육볶음을 먹어봤는데 다 괜찮았다.
눈이 뜨이도록 엄청난 맛은 아니었지만 그래도 충분히 맛있게 먹을 수 있는 그런 맛.

출입문에 영업시간 안내가 있다.
월요일부터 금요일, 오전 11시 30분부터 오후 10시까지 영업.
중간에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휴식시간.
마지막 주문은 8시 50분.
공휴일에는 8인 이상 단체 예약 방문만 가능.
그저 평일에만 출근해서 밥을 해결하는 나에게는 큰 의미가 없긴 하다.

1층에는 자리가 없어서 2층으로 올라가 자리를 잡았다.
넓은 2층에 손님은 나 혼자.
자연스럽게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할 수 있었다.
아삼육의 저녁특선 설명이 있는데 어차피 나와는 연이 없으니 뭐...

식탁 위에 작은 차림표가 준비되어있다.
한쪽 면에는 식사류, 반대편에는 고기류가 있다.
어차피 점심파는 식사류만 보면 된다.
가격은 평이한 편이다.
너무 비싸지 않은 딱 적당한 가격이라고 생각한다.
오늘의 메뉴는 뚝배기 불고기로 낙점.

주문을 마치고 넷플릭스를 보고 있자니 곧 밥상이 차려진다.
반찬 4가지와 흰 쌀 밥, 그리고 주인공인 뚝배기 불고기.

혼자 먹는데도 반찬을 꽤 많이 주셨다.
좀 적게 주셔도 상관 없는데.
어차피 뚝불로 밥 한 공기 뚝딱이니까.
시계 방향으로 배추김치, 깍두기, 시금치 무침, 미역초무침.
우리가 익히 다 아는 그 맛.
그래도 깔끔하니 좋다.

뚝불은 말 그대로 뚝배기에 담아 나오는 소불고기다.
국물이 자작하게 있어서 찌개처럼 먹기 좋다.
달달한 국물에 밥을 비벼 먹으면 얼마나 맛있게요~
거 참 맛있게 생겼네.
역시 얇게 저민 파가 좀 올라줘야 맛있어 보이고 매콤한 맛으로 입맛을 돋운다.
참 좋다.

두 달이 넘는 기간 동안 카메라를 제대로 잡아본 적이 없어서 그런가, 왼손으로 젓가락질이 불편해서 숟가락으로 한 술 크게 들었다.
제법 큰 고기와 함께 당면이 들려 올라온다.
뜨거운 김도 함께 모락모락.

아삼육의 뚝불은 집에서 만든 것 같은 맛이다.
이게 무슨 뜻이냐면, 보통 식당에서 파는 불고기는 달달한데, 아삼육은 짭쪼롬한 맛이다.
단맛이 적어서 막 땡기지는 않는데 덕분에 물리지 않고 잘 먹을 수 있다.
너무 단 음식은 처음에는 좋다가 물리는데, 그런게 없다는 말이다.

 

순식간에 밥 한 그릇을 뚝딱 처리했다.

참 맛있게 먹었고 덕분에 기운 내서 오후 업무 시간도 잘 버텨낼 수 있었다.

다음에는 다른 메뉴를 가지고 포스팅을 해야겠다.

(과연 할 수 있을까 모르겠다만...)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