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물건 즐기기/카메라 관련

[개봉기] 니콘 미러리스 카메라 Z6II 구매 : 나도 샀다, 미러리스.

by 평범한 윤군이오 2021. 1. 20.
728x90
반응형

작년 담양 여행 때,

아내님께서 매우 침울해하는 내 얼굴을 보고 약속하신 게 있다.

까이꺼 카메라 사고 싶으면 사!!!

물론 내 품에는 D750이라는 불세출의 명기가 있었다.

하지만 사람이 참 간사한게...

크롭 바디를 10년 넘게 쓰다보니 풀프레임이 궁금해지고,

풀프레임 DSLR을 사용하다보니 미러리스 카메라가 궁금해진다.

 

물론 내가 미러리스 카메라를 한 번도 안 써본 건 아니다.

후지필름 하이엔드 똑딱이 X100S와 X100F를 사용했으니까.

하지만 붙박이 렌즈가 박혀있는 똑딱이와 렌즈 교환식 카메라는 다른 거니까.

(개똥철학)

언제고 나도 미롸리스를 가지고야 말겠다!!고 벼르고 있었는데.

아뿔싸!!! 지난해 니콘의 2세대 미러리스가 발표되었다.

1세대 미러리스에 비해 듀얼 이미지 프로세서를 박아서 AF도 빠릿해지고,

출시 후 입고 물량이 적어서인지 늘 품절이 떠있던 Z6II.

총판 몇 군데에 미리 연락해서 예약해놨는데,

마침 디지게X트에 재고가 있는 걸 확인해서 바로 구매했다.

아무래도 조금이라도 지체하면 또 한참 기다려야 할 것 같아서...

일단 지르고 봤다.

니콘 Z6II는 출시가 268만원.

당연히 할인은 1도 없다.

왜냐. 출시한 지 얼마 되지 않은 따끈따끈한 신 바디니까.

 

하루 만에 우리 집에 도착.

밖이 너무 추웠는지, Z6II를 감싸고 있는 상자도 얼음장이다.

당연히 안에 있는 물건도 얼음장일 수밖에...

니콘이미징코리아 정품.

이 홀로그램 스티커가 없다면 정품이 아닙니다.

무조건 정품으로 사야한다.

물론 병행품, 내수품도 수리는 가능하지만, 보증기간이 따로 없고 비용도 더 비싸다는 것.

어차피 열심히 쓸 거, 몇 푼 더 주더라도 정품으로 사는 것이 남는 거다.

물건을 꺼냈다.

밖이 너무 추웠던 터라 따뜻한 방에 나오자마자 전체적으로 습기가 어린다.

이거 매우 안 좋은 거라고 했는데...

디지털 기기는 습기에 취약하기 때문에 갑작스런 온도 변화로 습기가 차면 실링이 부식되거나 최악의 경우 기판이 손상될 수 있다고 한다.

(나도 들은 이야기라 정확한 건지는 모르겠음)

어쨌든 엄청 차가웠다.

내가 손 댄 부분에는 바로 지문 찍히고...

요리 보고 조리 봐도 참 단단하게 생겼다.

내가 니콘 카메라를 좋아하는 이유.

바디에서 풍기는 단단함. 신뢰성.

첫 카메라였던 D50부터 D7000, D7200, D750, 그리고 지금의 Z6II까지.

만듦새가 아주 단단하다.

손에 쥐었을 때 꽉 차는 느낌도 좋다.

 

지금까지 캐논 DSLR과 후지 하이엔드 똑딱이도 사용했지만,

니콘 바디의 신뢰성은 느껴보지 못했다.

물론 내가 써본 타사 바디들이 하나 같이 엔트리급이라서 그럴지도 모르지만.

(다음에 친구가 가진 후지 플래그십 바디를 다시 한 번 만져보도록 하자)

니콘의 상징인 붉은 띠는 정면에서 측면으로 이동했다.

DSLR과 미러리스 바디의 디자인이 다르기 때문에 그러리라.

과감하게 삭제할 수도 있었을 테지만, 역시 니콘하면 붉은 띠지.

(아 물론 렌즈는 캐논이 붉은 띠지만.)

개인적으로 측광 버튼이 있던 자리에 ISO 버튼이 와서 살짝 불만이지만,

펑션키가 두 개나 있고, 각 펑션 키에 설정하면 되니까 큰 문제는 아니다.

커다란 센서가 바로 보이는 어마어마한 Z마운트.

현재까지 나온 미러리스 바디 중에서 촬상면까지의 거리가 가장 짧고 마운트는 제일 크다.

여러 가지 의미로 좋다는 의미라고 생각하면 편하다.

처음 Z6/Z7이 나왔을 때는 블랙홀이라고 까이기도 했지만...

물리적으로 더 좋은 이미지를 얻을 수 있는 기회가 늘어난 거라고 하니까...

 

다만 아직 해동이 안 된 상태에서 바디를 꺼내놨더니 센서에 결로가 생겼다.. ㅠㅠ

아... 이런 경우는 첨이라.

매번 따뜻한 날에만 카메라와 렌즈를 샀더니 이런 문제가 생길 줄은 생각도 못하고,

이거 설마 신품이 아닌가? 따위의 의심을 했다.

여러 선배님들께서 그런 거 아니니 걱정 말라고 해주셔서 다행이었다.

 

이제 남은 F마운트 렌즈 정리가 끝나면 Z마운트 렌즈를 구매할 예정입니다.

16년 동안 카메라질 하면서 깨달은 건,

나는 렌즈 여러 개여도 귀찮아서 갈아끼우지 않는다.

그냥 쓰기 편한 표준줌 하나면 끝이다.

그리고 F4로 가면 분명 후회하며 2.8렌즈를 기웃거릴 테니...

한 방에 종착지로 가야겠지.

 

다음 포스팅은 24-70 f/2.8 S 렌즈가 되려나...ㄷㄷ

728x90
반응형

댓글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