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내가 만든 음식

족발의 새로운 발견 : 에어프라이어로 구워 먹어보자!

by 평범한 윤군이오 2021. 1. 4.
728x90
반응형

야심한 시각.

TV를 보다가 문득 배가 고프다.

이럴 때는 참는 게 가장 좋은 법이지만,

어차피 잠깐 살다 가는 세상...

굳이 내가 먹고 싶은 거, 하고 싶은 거 참을 필요 있나 싶은 생각이 든다.

냉동실을 뒤적거리니 꽁꽁 언 족발이 멋진 자태를 드러낸다.

선물 받은 족발인데...

받아놓고 바로 먹지 않고 잊고 있었다...ㄷㄷ

지금이라도 만나게 되었으니 되었지 뭐.

전자렌지에 돌려먹든지, 중탕을 하든지 다 좋지만,

얼핏 보니 족발을 에어프라이어에 구워 먹으면 그렇게 맛있다는 이야기가 있었다.

그래서 바로 준비한다.

비닐 포장을 벗겨내도 꽝꽝 언 족발은 서로 떨어질 줄을 모르고...

에어프라이어 닦는 게 귀찮아서, 쿠팡으로 사둔 에어프라이어용 종이 호일을 깔아둔다.

이걸 안 하면 온통 기름 범벅이 될 테고,

야심한 시각에 그걸 또 씻으려면 큰일이니...

어차피 두 번 돌릴 거니까, 180도에 10분을 세팅한다.

너무 길면 탈 테니까.

180도로 10분을 돌린 다음에 열어보니 녹아서 종이호일에 기름과 물기가 그득하다.

주변으로 튀지 않도록 조심히 뒤집어서 다시 7분을 더 돌려준다.

아아주 맛있게 잘 구워졌다.

한 번에 다 담아내기에는 양이 많아서 두 번에 나눠 먹었는데,

먹기 전에 좀더 고소한 맛을 더하고자 통깨를 뿌렸다.

이는 신의 한 수!!

그리고 위에 보이는 양념은 뭐 대단한 게 아니라 초고추장이다.

초고추장이 족발과 그렇게 잘 어울린다고 해서.

한 번 준비해봤는데 대 만족!!!

맛있다!

잘 익은 족발은 윤기가 좔좔 흐른다.

보는 것만으로도 군침이 넘어가는 비주얼.

족발은 다리에 붙은 고기를 좋아해서 발톱 위주의 이런 것은 별로 좋아하지 않았는데,

에어프라이어에 구워내니까 엄청 쫄깃하고 맛있다.

입 안에서 육즙이 펑펑!

다만 몇 개 주워먹고 나니까 느끼해서 먹기가 힘들었다.

초고추장에 찍어먹으니 매콤한 맛으로 좀 먹기 좋아진다.

이래서 사람들이 초고추장을 준비하라고 했구나.

 

발톱 위주의 족발은 좋아하지 않는 종목임에도 불구하고,

에어프라이어의 힘으로 정말 맛있게 잘 먹었다.

종종 생각날 듯.

그리고 에어프라이어용 종이호일 덕에 번거로운 설거지 없이 편하게 잘 먹었다.

에어프라이어용 종이호일 만드신 분 사랑해요! ㅋㅋㅋ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