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충정로역 맛집 한식전문점 소반 : 뜨끈하게 갈비탕 한 그릇!

by 평범한 윤군이오 2020. 12. 20.
728x90
반응형

날이 추우니 생각나는 건 따뜻한 국물 음식이다.

회사 근처에 충정로역이 있는데, 충정로역은 2호선과 5호선이 환승역으로 묶여는 있으나,

두 역 사이의 거리가 좀 있는 편이라 많이 걸어야 한다.

그 2호선과 5호선 역 사이에는 연결통로가 있는데, 그곳에 있는 식당에 다녀왔다.

충정로역 한식 맛집 소반이다.

사람들이 많이 오가는 통로에 입구가 있기 때문에 찾기는 매우 쉽다.

영문으로 소반이 써 있구요, 정부 긴급 재난 지원금 사용 매장이고,

많은 사람들이 오가는 곳이니 만큼 방역소독한 매장이다.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오후 9시 이후에는 식사가 불가하니까, 시간을 잘 생각해서 방문해야 한다.

음식은 안주류와 식사류로 나뉜다. 그리고 한정식 코스가 따로 준비되어 있다.

안주는 점심에 먹기에는 좀 무리가 있는 것 같고, 늘 식사류에서 음식을 주문해서 먹는데,

자는 차돌 된장지개를 즐겨 먹는다.

방문한 날에는 갈비탕을 먹었다.

날이 추우니까 뜨끈한 국물이 생각나서.

갈비탕이 나왔다.

주문한 지 그리 오랜 시간이 지나지 않았는데도 빨리 나와서 일단 기분이 좋다.

커다란 왕 갈빗대 한 개와 중간 크기의 갈빗대.

두 개 뿐이지만, 살이 꽤 많이 붙어 있어서 흡족하다.

역시 고기는 다다익선이지.

갈비탕 위에 파도 듬뿍 올라 있다.

파 향을 느끼면서 맛있게 잘 먹을 수 있었다.

게다가 그냥 먹으면 느끼할 수 있으니까 파는 꼭 들어가야 한다.

나는 평소 설렁탕이나 곰국에도 파를 워낙 많이 넣어 먹는 터라...

파가 많이 있어서 그저 반가울 따름이다.

 

갈빗대에서 살을 발라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 먹는다.

맛있다. 갈빗대에 붙어 있는 부분의 적당한 질김이 씹는 맛을 더한다.

국물이야 우리가 익히 잘 알고 있는 그 맛이다.

맛있게 잘 먹었다.

 

고작 1만원에 이 정도라니 그저 고마울 따름.

요즘에는 재택을 시작해서 방문하지 못하고 있지만,

다시 출근하게 되면 자주 들를 예정이다.

그럴 수밖에 없기도 하고...

맛있으니까.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