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물건 즐기기/with 정곰

[with 정곰] 에어팟 맥스 빠르고 간단하게 알아보자

by 평범한 윤군이오 2020. 12. 16.
728x90
반응형

※ 이 포스팅은 유튜브 채널 [정곰]이 해달래서 작성합니다.

※ 이 포스팅의 내용은 [정곰]의 생각이므로 윤군의 망상과는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애플에서 헤드폰을 내놨습니다.

아이폰SE 보다  20만원 조금 안되게 비쌉니다.

휴대폰보다 비싼 헤드폰.

빌어먹을 만년 2차 출시국이라 만질 수도 들을수도 없기 때문에 간단히 살펴봅니다.

오버이어 헤드폰입니다.

그러니까 귀를 덮는 헤드폰이죠.

애플로고 없습니다.

애플워치의  용두를 닮은 디지털 크라운과 이전 버튼 처럼생긴 인터페이스가 탑재되어 있네요.

머리를 받쳐 주는 부분과 이어컵은 메시 소재라고 하는데 천떼기로 생각하면 될듯합니다.

귀에 닿는 부분 스펀지는 간단하게 분리됩니다.

이 천떼기만 홈페이지에서 8만원에 판매합니다.

여윽시 애플!

금속은 알미늄 소재와 스테인레스 소재가 섞여 사용되었네요. 

우주 공간을 유영하는 듯한 모습의 트레일러를 선보였습니다.

노이즈 캔슬링을 강조하고 싶은가보네요.

이건 잠시 후 자세히 알아봅니다.

모양은 헬기 헤드셋 디자인과 너무 비슷해서 약간의 비호감을 유발 할 수 있는 모습입니다.

하지만 부분 부분 애플의 디테일한 감각이 살아 있네요. 
마치 인터스텔라의 웜홀 통과 장면처럼 디테일을 연출했는데..

아~ 하여간 애플이 이런건 참 잘해~

가격 71만9천원입니다.

소니 헤드폰 보다 대충 2배정도 비쌉니다.

하지만 애플은 가성비 제품입니다.

어딜보나 가성비죠. 그쵸?

(돌려 까는 거에요. 오해 금지)

음향을 잘 아는 사람들은 환호 할 수 있는 가격이라고들 이야기하는데 일반 소비자 입장에서는 깡패도 이런 깡패가 없네요.

가격 깡패요.

광학 센서, 위치 센서, 케이스 감지센서, 가속도 계, 자이로 스코프 등의 센서가 탑재되어있습니다.

광학센서, 귀에 착용했을 때를 감지하고 자동으로 재생, 혹은 정지를 하기 위한 센서로 보입니다.

위치 센서.

헤드폰이 어디에 있는지 감지하고 가까운 기기와 연동하기 위한 것으로 보여지네요.

케이스 감지센서는 헤드폰을 케이스에 넣으면 초절전 슬립모드가 활성화된답니다.

가속도계와 자이로스코프는 공간 음향을 재현하기 위한 장치로 보이네요.

h1칩도 탑재되어 있습니다.

레이턴시를 혁신적으로 줄여줄 프로세서죠.

마이크는 6개가 달려 있네요.

외부 소음을 측정하는 6개의 마이크와 내부의 소리를 비교하기 위한 2개의 마이크.

그리고 목소리를 감지하기 위한 마이크 랍니다.

“시리야”를 듣기 위한 마이크로 보여지네요.

40mm 드라이버가 탑재되어 있습니다.

소니헤드셋도 40mm  드라이버를 탑재하고 있지만, 애플 에어팟 맥스는 애플이 만든 드라이버가 탑재되어 있다고 하네요.

스마트 케이스는 무게 134.5그램, 본체 무게 384.8그램입니다.

합치면 500그램을 좀 넘는 수준의 무게네요.

케이스에 넣으면, 아이패드보다 조금더 무거워집니다.

정말 신기한게요.

정말 이런일이 없었는데요.

케이스를 기본으로 준답니다...

왜 안하던 짓을...

실버, 스페이스 그레이, 스카이 블루, 핑크, 그린, 다섯가지 색상으로 출시 되었고, 라이트닝 커넥터를 통한 유선 충전을 지원합니다.

라이트닝 to 3.5파이  케이블을 통한 유선 청취도 가능한 것으로 보이지만, 케이블 값만 4만5천원입니다.

애플이라 까다로워서 서드파티 업체들 MFI 인증 받지 않으면 호환 안될 수 있습니다. 

자, 본격적으로 노이즈 캔슬링이야기 해 봅니다.

앞서도 언급했었던 마이크의 개수 때문에 여러 방향에서 여러 파장을 차단해준답니다.

길거리를 걸어도 온전히 음악을 듣고 있는 기분을 느낄수 있게 해준다고 하죠.

소니 헤드폰의 경우 외부 마이크가 3개 입니다.

하지만 이녀석은 6개로,  소니에 비해 두배죠.

이것이 어떤 효과를 발휘할지는 들어봐야 봐야겠죠? 
기능면에 있어서는 노이즈캔슬링은 당연하고, 주변음 허용 모드, 적응형 이퀄라이저 등이 있네요.
이렇게 기능이 많은데 연속 재생 시간도 상당합니다.

최대 20시간까지 가능하다고 하죠.

급할때는 15분 충전후 1시간 30분 사용이 가능하네요.

타사제품을 비교하진 않겠습니다.

이미 많은 곳에서 보고 듣고 왔을 테니까요.

혹시 제 영상이 에어팟 맥스를 알아보기 위해 처음 보신 영상이라면.. 감사합니다.

구독과 좋아요 눌렀죠? 다시 한 번 감사합니다. 아잉 센스쟁이~

결론입니다.

애플은 잘합니다. 뭐든지요.

특히 디자인이나 사용자 편의 부분에 있어서는 지들이 편하다고 주장해서 그렇지 적응하면 다 편해지는 마법을 부릴줄 아는 회삽니다.

그리고 한 가지 더 잘 하는게 있죠.

뭐어? 헤드폰이 72만원이라고? 싸잖아! 사야겠어! 라고 생각이 들게 만든다는거죠.

짜증나게요.

그래서 사야되냐 말아야 되냐 고민되신다구요?

네! 저도 고민되요.

 

그러니까 나오면 함께 고민해보죠.

아. 제가 말했던가요? 저 미국간다고요.

미국에선 이 헤드폰의 가격이 549 달러입니다.

우리나라 2020년 12월 10일 기준 59만6230원 정도네요.

하하 부럽죠? 여기까지 정곰이었습니다.

곰빠!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