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 즐기기

2020년 첫 여행은 싱가포르!! 9 : 창이공항 쥬얼에서 잠시 동안의 휴식

by 평범한 윤군이오 2020. 9. 29.
728x90

싱가폴 여행 마지막 날입니다.

꿈만 같던 열흘이 순식간에 지나가버렸어요.

친구 부부 덕에 정말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출국을 하러 창이공항으로 나서는데, 친구가 창이공항에서 발권을 끝내면 꼭 쥬얼에 가서 시간을 보내라고 하더군요.

자기들도 놀러 창이공항 쥬얼을 자주 찾는다며...

그래서 가봤습니다.

일단 발권하고 짐 부친 후에요.

짐을 부친 후에 한쪽에 있는 통로를 이용해서 쥬얼로 이동합니다.

저희가 싱가폴에서 출국할 때 즈음 코로나19의 심각성이 대두되면서 공항 안에도 마스크를 쓴 사람들이 늘어났더군요.

잘 기억은 나지 않지만, 저희도 마스크를 착용하고 공항 시설물을 이용했던 것 같습니다.

생각보다 길이 먼데, 쥬얼에는 카트를 끌고 들어갈 수 없습니다.

들어가는 입구에 봉으로 길이 막혀있어요.

카트는 부피가 크기 때문에 안으로 반입이 불가합니다.

 

쥬얼 안에는 사람을 압도하는 40미터 실내 폭포, 레인 보텍스(Rain Vortex)가 있습니다.

레인 보텍스를 감싸고 있는 건 포레스트 밸리(Forest Valley)라는 이름의 인공 숲입니다.

실내에 이만한 규모의 인공 자연을 만들어놓다니...

역시 인간의 힘이란...

폭포가 40미터라는데, 싱가폴은 유난히 인공폭포를 좋아하는 것 같습니다.

가든스 바이 더 베이에서 본 인공폭포도 30미터라고 하던데... ㄷㄷㄷ

 

사진으로는 크게 와 닿지 않는데,

마주하면 엄청난 크기에 압도 당하고 맙니다.

쥬얼에서는 한국에 돌아가면 지인들에게 돌릴 선물을 살펴보고, 싱가폴 여행에서의 마지막 식사를 했습니다.

그 유명한 바쿠테를 먹었는데, 그건 다음에 이야기하는 걸로..

식사까지 마치니 슬슬 출국장으로 나갈 시간이더군요.

꿈같은 일주일을 끝내고 마치는 기분이 참 애매했습니다.

 

다시 가고 싶은데 망할 놈의 코로나19 때문에 다시 방문할 수 있을지 모르겠네요.

하... 즐거웠던 싱가폴 여행기는 다음 송파 바쿠테 편을 마지막으로 마치겠습니다.

728x90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