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서여의도 맛집 민소에서 갈비탕 먹었습니다.

감기에 걸려서 그런가...뜨끈한 국물이 땡깁니다.

 

그래서 여의도에서 갈비탕이 맛있는 집을 계속 찾아봤는데...

딱히 없더라구요...

 

그러다.. 얼마 전에 동료들과 회식을 했던 '민소'가 생각나서 그리로 갔습니다.

웹서핑을 하다보니 갈비탕 가격이 9천원이라고 써있더라구요.

 

 

입구에서부터 요란하게 음식 소개용 현수막이 주렁주렁...

어떤 음식을 파는지 잘 알 수 있습니다.

 

 

점심 메뉴의 가격입니다.

으리으리 하네요...ㄷㄷ

 

난 분명 9천원짜리 갈비탕을 먹으려고 왔는데...

14천원이라고????

 

만 사 천 원!!!!

오오오오오.. 역시 여의도의 밥값은... ㅠㅠ

가난한 월급쟁이인 저는 그저 울 뿐입니다.

 

 

잠시 기다리니 주문한 음식이 나왔습니다.

밥 공기와 비교해보시면 알겠지만...

정말 커다란 뚝배기입니다...ㄷㄷ

 

커다란 갈빗대가 2대, 작은 갈비가 두어 개...

그리고 얇은 낙지 한 마리, 어묵 꼬치와 은행, 대추 등등

 

여러 가지가 들어있네요.

 

맛은...

좋습니다.

고기는 부드럽고 국물은 진하고... 정말 좋아요.

그런데... 아무리 생각해도 한 끼에 14,000원은.. 좀.. 너무하다는 생각이... ㅠㅠ

 

엉엉.

그래도 감기 걸려서 특식으로 먹은 거니...

그걸로 만족해야겠죠.

 

이상 여의도 맛집 민소에서 먹은 영양갈비탕 후기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