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단양 떡갈비 맛집 가연 : 맛있게 떡갈비를 먹고 왔습니다.

by 평범한 윤군이오 2020. 8. 29.

벌써 몇 주가 지난 이야기를 하려고 합니다.

코로나19 때문에 어딜 다니지 못하는 요즘,

지난 달에 다녀온 단양 여행이 몹시도 그립네요.

여행 다녀오고 나서 포스팅을 하지 않았기에,

이제라도 글을 올려봅니다.

 

이번에 이야기할 곳은,

떡갈비가 맛있었던 단양 맛집 가연입니다.

저녁을 먹어야 하는데 어디서 먹을지 몰라서 카카오 지도를 찾아봤더니,

가연이 맛집으로 떠서 가 봤어요.

저녁을 먹으러 간 터라 하늘이 어둑어둑 해지고 있습니다.

명품 마늘 고기전문점 가연이라고 되어 있습니다.

예약을 하려면 미리 전화를 하고 가도록 합시다.

저도 전화를 했으나, 주말이라 예약은 따로 안 된다고 해서 앞에서 대기하다가 들어갔습니다.

메뉴입니다.

벽에도 붙어 있지만,

각 테이블에도 놓여 있습니다.

 

고기류와 식사로 나뉘는데,

가격은 뭐... 단품을 먹는 것보다는 특선이 좋을 것 같아서,

마늘떡갈비특선을 어른 수만큼 주문하고, 아이들을 위해서 갈비탕을 2개 더 주문했습니다.

 

가격은 적당한 수준이라고 생각했어요.

한정식을 먹는 거라고 생각하면 되는 건데, 가격은 한정식보다 훨씬 저렴했으니까요.

한상 차려졌습니다.

반찬이 이것저것 참 많이 나옵니다.

떡갈비가 상 중앙에 떡하니 자리를 잡고 있어요.

일단 반찬이 많아서 마음에 드는데, 역시 마늘의 고장이라 그런지 대부분 반찬에 마늘이 관련되어 있습니다.

마늘로만 만든 반찬만도 여러 가지였어요.

일단 주인공인 떡갈비부터...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서 나오더라구요.

덕분에 한 입에 쏙쏙 넣어 먹을 수 있었습니다.

간도 적당하고 부드러워서 아이들이 정말 좋아했어요.

아이들이 먹기에 참 좋더라구요.

다음에 방문하면 갈비탕 없이 떡갈비특선으로만 먹자고 이야기했습니다.

그만큼 떡갈비가 좋았거든요.

된장찌개.

아무래도 고기를 먹으면 뜨끈한 찌개가 생각나는 법이죠.

된장찌개는 살짝 매콤한 맛이 돌았는데,

덕분에 더 좋았던 것 같습니다.

맛있게 잘 먹었어요.

곤드레 돌솥밥이 나왔습니다.

왜 접시에 담겨 있냐면... 돌솥밥을 덜어낼 그릇을 따님께서 사용하셨기 때문이죠.

그래서 저는 접시에 담아 먹었습니다.

고소하니 좋았어요.

나물밥을 그리 좋아하지 않는데,

맛있어서 잘 먹었습니다.

 

그리고 후식으로는 돌솥에 뜨끈한 물을 넣어 우려낸 곤드레 누룽지밥입니다.

구수하니 좋더라구요.

곤드레밥을 할 때 기름을 넣는 것인지,

고소한 맛이 일품이었습니다.

 

함께 식사한 사람들이 다들 맛있다고 해서 기분이 좋았어요.

여행을 다닐 때는 역시 맛있는 것을 먹는 게 큰 기쁨인데,

아주 만족스러웠습니다.

 

다음에 단양에 또 놀러 간다면 그 때도 방문하고 싶어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