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관악역 맛집 뚝배기 육칼 : 칼칼한 육칼을 먹었습니다.

by 평범한 윤군이오 2020. 5. 25.

오랜만에 관악역에 들렀습니다. 주변에서 볼 일이 있어서.
식사를 못했던 터라 예전부터 후배들에게 맛있다고 들었던 뚝배기 육칼에 들렀습니다.
관악역 1번 출구로 나와서 오른쪽 골목에 있습니다.

골목으로 들어서면 바로 보이니까 헷갈리지 않고 방문할 수 있습니다.
사장님의 얼굴이 보이는군요.

실내는 깔끔합니다.
그리 넓지 않은 홀에 테이블이 가지런히 배치되어 있네요.
메뉴판은 벽에 붙어있습니다.
뚝배기 육밥
뚝배기 육칼
바지락 칼국수
콩국수
왕만두
그리고...

탕수육과 군만두.

A4 용지로 뽑아 코팅해놓은 걸 보니 나중에 추가한 메뉴 같습니다.

반찬은 단출합니다.
배추김치 한 그릇으로 끝.
뭐 딱히 다른 반찬이 필요하지 않지요.
육개장 자체가 반찬이니까.
다른 국물음식도 국이나 탕, 찌개 자체가 반찬이니까 따로 반찬이 필요하지는 않습니다만, 우리 고유의 식문화라는게...
기본 3첩, 5첩을 깔다보니... 뭐, 그렇다구요.

뜨겁게 끓어오르는 육개장 칼국수가 나왔습니다.
달아오른 뚝배기 위에 숙주와 파채가 듬뿍 올라가 있습니다.
일단 비주얼은 합격!!
사진에는 잘 표현되지 않았으나, 국물이 맹렬하게 끓어오르고 있습니다.
매우 뜨거우니 손을 데지 않도록 조심해야 합니다.

젓가락으로 숙주와 파채를 뒤집어 국물 속으로 집어넣고 건더기를 한 번 뒤집었습니다.
숙주와 파채의 숨이 죽으면서 육개장의 고운 자태를 느낄 수 있습니다.

육칼이라고 해서 이화수 육개장이나 육대장의 묵직한 국물을 생각했는데, 오히려 맑은국물이었습니다.
식당에서 파는 육개장이 아니라 어렸을 적 집에서 어머니가 해주시던 육개장이 생각났어요.

국물을 한 숟가락 떠 먹어보니 칼칼한데 개운해서 좋았습니다.
묵직하고 매운 느낌이 아니라 깨끗한 느낌이라 제가 좋아하는 국물 맛이더라구요.
칼국수는 야들야들하니 숙주와 함께 입 안에서 씹히는 식감이 재미있었습니다.
숙주나 파를 안 좋아하는 분들에겐 버거울 수 있으나 저는 좋았어요. 다만 숙주가 워낙 많다보니 국물 본연의 맛이 희석되는 느낌입니다.

 

그냥 먹어도 좋지만 배추김치 한 조각 올려 먹으니 더 좋더라구요.
식감도 아삭아삭 개운한 맛은 더하고!!
집이 관악역 근처였다면 종종 이용할 텐데, 멀어서 아쉽네요.
다음에 방문하게 된다면 육밥을 먹어봐야겠어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