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군포 맛집 이향원 : 배 부르게 잘 먹었다!

by 평범한 윤군이오 2020. 5. 12.
728x90

집에서 안양으로 나가는 길에 있는 중국요리 전문점이 보였습니다.
아내와 무엇을 먹을까 하다가 아내가 눈앞에 보이는 식당이 있어서 들어갔습니다.

산본 고가도로 근처에 있는 중화요리 전문점 이향원입니다.
멀리에서도 한눈에 뙇 들어오는 빨간 간판이 인상적입니다.
사진은 못 찍었지만 여성분이 대표 주방장인 것 같습니다. 문 옆에 커다랗게 사진이 붙어 있더라구요.

이향원 입구입니다.
저희의 방문을 반기듯 문이 활짝 열려있습니다.
사실 저녁시간도 살짝 빗긴 애매한 시간이라 저희가 마지막 손님이었어요.
그래도 참 친절하게 맞아주셨습니다.

기본 반찬입니다.
깍두기와 단무지.
둘 다 무로 만든 반찬이군요.
자차이가 나올 줄 알았는데 따로 주시지는 않으시더라구요.
어차피 짜장에는 이 정도 반찬이면 충분하니까 문제는 없습니다.

잠시 기다리니 주문한 음식이 하나씩 나옵니다.
먼저 저와 따님이 먹을 간짜장입니다.
그냥 간짜장이 아니라 삼선 간짜장이라서 해물이 듬뿍 들어있습니다.
오징어와 새우를 사랑하는 따님에겐 최고의 음식이죠!!
면발도 적당히 잘 익었더라구요.

간짜장을 부어서 잘 비벼서 먹어봅시다.
적당히 볶은 양파가 아삭하니 식감을 살려주고, 고소한 짜장이 아주 맛나네요.
너무 달지도, 그렇다고 짜지도 않은 간이 적절했습니다.
따님께서도 엄청 맛있게 드셨어요.

저희 부녀는 간짜장 하나로는 부족해서 공깃밥을 한 그릇 더 주문해서 비벼 먹었습니다.
밥을 비볐을 때, 그냥 짜장보다 간짜장이 훨씬 맛있어요!
그거슨 진리!!

다음 주자는 아내님께서 주문한 짬뽕밥입니다.
각종 채소가 큼직하게 들어 있고 해산물도 신선하니 좋더라구요.
국물이 살짝 맑아서 깨끗한 느낌인가 싶었는데 은근히 묵직하니 한가운데 꽉찬 직구 느낌이었습니다.
게다가 매워...
맛있게 매워서 탕수육과 궁합이 참 좋더라구요.

그리고 탕수육.
사이드메뉴지만 주인공 몸값인 친구가 나왔습니다 ㅎㅎ
사진에서도 바삭함이 느껴지지 않나요.
따끈따끈하니 바삭하게 잘 튀겨졌는데 겉바속촉의 진수를 보여주더라구요.
고기도 두툼하게 맛깔났습니다.
튀김옷은 쫄깃하니 식감이 좋더라구요. 정말 아주 맛있게 먹었습니다.

달콤한 소스!
파인애플이 듬뿍 들어있습니다.
달콤하니 맛있었어요.
카레잔(!)에 담겨 나왔는데 눅눅하게 먹는 게 싫어서 붓지 않고 찍어서 먹었습니다.
평소에는 부먹파지만... 따님과 함께는 찍먹이 진리.

요즘 다시 코로나가 기승이네요.
밖에서 식사 한 번 하기가 이렇게나 어려울 줄이야...
그래도 가족과 함께 참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다음에는 아내님께서 원하시는 대로 코스를 먹으러 가 봐야겠어요.

 

728x90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