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내가 만든 음식

놀면 뭐하니 라섹 선생님이 전수 받은 간짜장 라면! 나도 만들어 보았습니다.

by 평범한 윤군이오 2020. 3. 5.

뭘 먹을까 고민하던 중에,

놀면 뭐하니에 나왔던 간짜장 라면을 먹어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생각이 들면 더 이상 지체할 필요 없죠.

바로 작업에 들어갑니다!

 

준비물 : 파, 양파, 떡갈비(!), 짜장라면 2개.

 

준비물에 뭔가 이상한 게 있는데, 이거는...

어쩔 수 없습니다.

집에 돼지고기가 있는 줄 알았는데 없더라구요.

그래서 아쉬운 대로 떡갈비로 대체했습니다.

다음에는 무조건 고기로 갑니다... ㅠㅠ

 

먼저 파 기름을 내줍니다.

그런데.. 나중에 다시 영상을 보니까 파 기름 안 내고 바로 볶으시더라구요... ㅠㅠ

파 기름 내지 말걸...

어째 좀 느끼하다 싶었어요.

 

기름을 넣고 냄비를 달궈준 다음 잘게 썬 파를 넣어 파 기름을 냅니다.

기름이 끓어오르면서 알싸한 파 기름 냄새가 나면 다음 단계로 넘어갑니다.

 

원래는.. 돼지 고기를 넣어야 하는데...

냉장고를 뒤져봤으나 고기가 나오지 않더라구요.. ㅠㅠ

그래서 아쉬운 대로 떡갈비를 넣었습니다.

그래도 고기니까... 고기니까...

물론 먹고 나서 후회했지만, 어쩔 수 없었어요.

고기가 한 개도 없었거든요.

 

떡갈비가 대충 해동(!)되었다 싶으면 이제 양파를 넣어줍니다.

아무 생각없이 집에 남아있던 양판 반 개를 넣었는데,

영상을 다시 보니 연복 슨생님께서는 1인분에 1개씩 넣으시더라구요.

다음에는 듬뿍 넣어주는 걸로 하고,

일단 넣어서 같이 볶아줍니다.

 

대충 익었다 싶을 때,

간편하게 만들기 위해 물을 붓고 짜장 스프를 넣습니다.

건더기와 가루 스프를 모두 넣었어요.

저는 그냥 짜장라면을 만들 때도 이렇게 한 번에 작업합니다.

설거지 여러 개 하기 싫어서요... ㄷㄷ

 

국물이 끓어오르면 라면을 넣어줍니다.

지금 와서 다시 보니 국물이 심각할 정도로 부족하군요... ㅠㅠ

아.. 모든 것을 눈대중으로 하다보니...

그냥 짜장라면을 끓일 때는 이 정도면 충분하지만, 지금은 간짜장 라면이니까...

 

어찌저찌 다 익었습니다.

만들어놓고 보니까 비주얼이 영...

맛있어보이지 않습니다.

아무래도 재료가 부족해서인 것 같아요

 

그릇에 덜었습니다.

거 참... 뭐라 말하기 민망할 정도로 형편 없는 비주얼이네요.

그래도 맛은 괜찮을 것 같으니 먹어보도록 합시다.

돼지고기를 대신한 떡갈비가 얼마나 맛있게 되었을지 걱정되기는 하지만...

 

먹어보니 나쁘지는 않습니다만,

이럴 거면 떡갈비는 떡갈비 대로 따로 구워먹을 걸 그랬어요.

그냥 떡갈비가 따로 노는군요... ㅠㅠ

맛이 없는 건 아닌데, 굳이 짜장라면에 넣어먹을 것은 아니었습니다.

 

이번의 실패를 교훈삼아 다음에는 제대로 해서 먹어야겠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