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국회의사당 맛집 삼다도 감자탕 : 맛있는 뼈해장국 먹었습니다.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9. 12. 5.
728x90
반응형

여의도에 5년 넘게 있으면서 참 많은 음식점을 다녔는데,

계속해서 사라지고 새로 생기고...

국회의사당 근처 음식점을 많이 다녀봤다고 자신하지만,

그래도 계속해서 새로운 음식점이 생기니까,

늘 먹으러 다녀야 합니다.

그래야 포스팅을 하죠...

 

뭐 뻘소리긴 했습니다만,

이번에 새로운 음식점을 찾아서 다녀왔습니다.

여의도 양지탕 건물 지하 1층에 있는 식당인데,

얼마 전에 새로 생긴 것 같더라구요.

 

삼다도 감자탕입니다.

 

드롭탑 옆의 계단을 이용해 지하로 내려가면 왼쪽에 바로 있습니다.

삼다도 감자탕 간판이 있기 때무에 쉽게 찾을 수 있어요.

뭐, 그게 아니더라도 왼쪽에는 삼다도 감자탕만 있습니다.

건물의 끝이라 다른 매장이 없어요.

 

메뉴판을 봅니다.

감자탕 대 33,000원. 중 26,000원. 소 19,000원.

뼈해장국 7,000원.

날치알치즈계란말이 8,000원.

뼈 추가 7,000원.

사리 1,000원.

볶음밥 2,000원.

공기밥 1,000원.

 

달걀말이가 뼈해장국보다 비싸군요...ㄷㄷㄷ

이렇게 무시무시한 일이!!!

 

기본 찬입니다.

깍두기와 배추김치, 오이, 고추.

그리고 달걀 후라이!

달걀 후라이라니!

매우 좋습니다.

 

달걀은 반숙과 완숙의 사이.

반반숙이랄까요.

노른자가 깨지지는 않지만 아직 완전히 단단해지지 않은 느낌입니다.

좋아요.

너무 퍽퍽하지도, 비리지도 않았거든요.

 

그리고 고기를 찍어 먹는 약간 매콤한 연겨자 장.

뼈해장국을 먹을 때 있어야죠.

이거 없으면 심심합니다.

 

잠시 후에 뼈 해장국이 나왔습니다.

뚝배기에 그득하게 담겨서 나왔네요.

좋습니다.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그런 뼈해장국입니다.

 

뚝배기가 뜨거우니까,

국물이 펄펄 끓고 있습니다.

뜨끈뜨끈하니까, 먹을 때 입 천장 까지지 않도록 조심해야 합니다.

 

뒤적거리면서 확인해보니,

뼈는 두 대 들어있습니다.

지금은 콩나물집이 되어버린 최종병기 맛은 3대였는데... ㅠㅠ

아쉽습니다.

최종병기 맛, 참 좋은 식당이었는데...

 

두툼한 뼈를 한 대 꺼내서 식힙니다.

뭐, 이러는 건 순전히 고기를 좋아하기 때문입니다.

국물이 식기를 기다리는 것이기도 하고.

 

살을 발라서 먹습니다.
따끈따끈하니 김이 모락모락 나는군요.

아아아아주 좋은 현상입니다.

좋은 상황이에요.

 

고기는 적당히 부드럽습니다.

국물은 우리가 아는 지극히 표준적인 맛입니다.

특별할 것은 없지만,

익숙하기에 더 맛있는 느낌.

 

좋았습니다.

그동안 서여의도에서 괜찮은 뼈해장국 집을 못 찾았는데,

이번에 방문한 삼다도 감자탕은 좋네요.

다음에는 감자탕도 한 번 먹어보고 싶은데,

점심에 먹기에는 너무 비싸요... ㅠㅠ

 

어떻게든 먹고야 말겠다!!!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