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카페 둘러보기

더 벤티 서여의도점에서 마신 코코초코 프라페 : 달다! 정신이 번쩍 든다!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9. 12. 4.
728x90
반응형

맛있게 점식을 먹고 나서,

날도 춥고하니 달달한 음료가 생각나더라고요.

서여의도 음식점과 카페의 메카, 정우빌딩을 찾았습니다.

 

벤티는 오랜만에 찾았네요.

한동안 사무실에서 나가는게 귀찮아서...

심지어 정우빌딩은 두 블럭이나 걸어야 하니까,

세상 귀찮았거든요.

 

어쨌든 이번에는 정우빌딩까지 갔으니,

가성비의 최강자, 더 벤티를 찾았습니다.

 

오랜만에 방문했더니 메뉴판이 좀 달라진 것 같습니다.

간판은 그대로인데,

못보던 메뉴가 잔뜩 생긴 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

 

아무 생각없이 아메리카노를 마실까...

했는데, 가운데 박힌 저 사진이 눈에 뙇!!!

들어왔습니다.

 

오랜만에 나왔는데,

언제나처럼 커피를 마시는 것보다는 새로운 걸 마시는 게 좋을 것 같아서,

급히 주문을 변경했어요.

 

코코 프라페.

딱 봐도 살 찔 것 같은 비주얼입니다.

저는 그 중에서도 완전 살 찔 것 같은 코코초코 프라페로 주문했습니다.

우유는 별로 안 좋아하고,

딸기 우유도 굳이...

그냥 초코를 먹어치우고 돼지나 되어버리지 뭐!!!

라는 자포자기의 심정이랄까...

 

코코초코 프라페를 사 들었습니다.

제가 손이 작아서 용기가 더 커 보일 수 있는데,

더 벤티의 음료는 기본이 벤티 사이즈니까...

어쨌든 양이 많다는 말입니다.

 

컵을 보면 밑에도 초코볼이 깔려 있고,

위에도 초코볼이 가득 올라가 있습니다.

초코볼의 수미상관!!!

그야 말로 칼로리 폭탄!!!

 

사무실에서 한 컷.

들어오는 길에 쪽쪽 빨아 먹었는데도

아직 양이 엄청 많습니다.

게다가 프라페...라서 잘 줄지를 않아요.

 

위에 있는 초코볼은 바삭바삭하니 과자 먹는 기분인데,

프라페와 닿아있는 초코볼은 눅눅하다 못해 질겅거립니다.

내가 초코볼을 씹는 건지, 껌을 씹는 건지...

잘 모르겠는 그런 느낌.

 

어쨌든 맛있습니다.

맛있고 달고요 당이 쭉쭉 오르는 기분이에요.

말 그대로 살 찌는 기분...

 

게다가 양이 엄청 많아서 한참을 먹습니다.

점심 먹고 사 왔는데, 다 마실 때까지 두어 시간 걸린 것 같아요.

프라페를 다 먹고 나서는 초코볼을 먹기 위해 쌩쑈를 했습니다.

어쨌든 맛있어요.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또 이렇게 돼지가... ㅠㅠ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