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물건 즐기기/IT/인터넷

가죽으로 만든 에어팟 케이스 : 아내님이 금손이라 행복합니다.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9. 12. 2.
728x90
반응형

아내님께서 집에 들어오시더니 주섬주섬 무언가를 꺼내 놓습니다.

뭔가요?

하고 물어보니 저에게 줄 선물이라고 하십니다.

 

딱히 제 생일도 아니고 그렇다고 무슨 기념일도 아니고 하여,

무슨 선물이냐고 물었습니다.

제 물음에 아내님께서 들고온 것을 꺼내 놓습니다.

 

가죽입니다.

T자형 가죽입니다.

대체 이거 뭐에 쓰는 물건인지 모르겠습니다.

아내님께 이게 뭔가요?

하고 물었더니 물끄러미 저를 쳐다보다 바늘과 실을 꺼냅니다.

 

아내님께서 한 땀 한 땀 정성스레 바느질을 합니다.

바늘이 실을 달고 미리 뚫어놓은 구멍으로 오갑니다.

열심히 움직이던 아내님의 손이 멈추고,

드디어 제 선물이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선물은 무려 에어팟 케이스였습니다.

이미 아내님께서 뜨개질로 만들어주신 케이스가 두 개나 있었으나,

가죽으로 만든 케이스는 처음입니다.

 

게다가 제가 제일 좋아하는 색상으로 만들어주셨어요.

아이폰에 착착 감기는 케이스입니다.

 

앞면과 뒷면 사진입니다.

뒷면은 바느질한 실의 모습이 있는데,

포인트입니다.

깔끔하죠.

 

케이스를 입혀보았습니다.

에어팟이 딱 맞게 들어가는군요.

짱짱합니다.

슬그머니 빠져나올 일말의 가능성 조차 보이지 않습니다.

 

앞모습도 좋고, 옆모습도 깔끔하고, 뒷모습까지!!!

아주 어여쁩니다.

가죽으로 만들었기 때문에 내구도야 말하면 입만 아프겠죠.

 

에어팟을 꺼낼 때는 단추를 열면됩니다.

에어팟이 딱 맞게 들어있네요.

에어팟 뚜껑까지 열어주면 딱! 나옵니다.

 

에어팟이 잘 맞는 옷을 맞춰 입으니,

고급져 보이는군요.

그야 말로 천상의 짝을 만난 것 같습니다.

 

아내님께서 취미로 가죽공예를 하셔서,

이렇게 좋은 소품을 만들어주시니 그저 고마울 따름입니다.

제가 뭐 좋은 것도 못 만들어주는데,

늘 선물만 받는군요.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