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국회의사당 중국요리 전문점 세양원 : 수타는 수타가 맞는 것 같은데...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9. 11. 21.

저는 중국요리를 좋아합니다.

특히 짜장면을 엄청 좋아합니다.

짜장면보다 간짜장을 더 좋아합니다.

 

이번에는 서여의도의 오래된 중국집을 소개합니다.

제가 처음 여의도에 입성했을 때도 있었고,

아직까지 열심히 영업 중이니, 적어도 5년 이상 여의도에서 중국 요리를 팔고 있는 식당입니다.

 

예전 사무실 지하 1층에 자리하고 있어서,

비가 오거나 눈이 오거나, 너무 덥거나 너무 추우면 종종 방문하곤 했는데,

오랜만에 다녀오는 김에 사진도 찍었습니다.

 

금영빌딩 지하 1층에 위치한 중국요리 전문점 세양원입니다.

 

지하 1층 복도에 큰 글씨로 세양원 세 글자가 있습니다.

반짝반짝합니다.

입구 옆에는 대중적인 음식들의 가격이 써있습니다.

 

세양원은 “삼선” 요리에 자신이 있는 모양입니다.

짜장도 삼선, 짬뽕도 삼선, 볶음밥도 삼선.

삼선이란 땅과 하늘과 바다의 귀한 3가지 재료를 뜻한다는데,

그래서 가격이 살짝 비싼 걸지도 모르겠습니다.

물론 여의도 평균 가격이긴 합니다만...

 

젓가락을 감싼 포장지에도 중국요리 세양원이라고 쓰여 있습니다.

전화번호도.

그리고 식사 시간에 맞춰 들어갔더니,

단무지와 양파가 이미 준비되어 있습니다.

아무래도 테이블 회전을 빨리 돌리려니 미리미리 준비해놓은 것이겠죠.

 

메뉴판은 테이블 위에 있습니다.

앞뒤 양면으로 되어 있는데,

앞면에는 식사부, 뒷면에는 요리부가 있습니다.

 

식사는 면과 밥류입니다.

저희는 다들 가난하기 때문에 식사부에서 주문했습니다.

돈이 많으면 요리도 시켜 먹겠지만,

가난한 직장인의 삶이란... ㅠㅠ

 

동료들이 주문한 잡채밥과 마파두부입니다.

둘 다 맛이 그럭저럭이라고 말하더라구요.

뭐, 저는 둘 다 좋아하니까 주면 잘 먹겠지만요.

 

저는 짜장면을 주문했습니다.

가난하니까요.

다른 이유는 없습니다.

뭐, 앞에서도 말했듯이 짜장면을 좋아하니까 상관 없습니다.

돈이 좀 없어도 뭐... ㅠㅠ

 

그냥 짜장인데도 마치 간짜장 같은 느낌입니다.

양파의 숨이 다 죽지 않았네요.

이런 거 좋아하는데.

 

세양원의 면은 수타면입니다.

그런데 상당히 두껍고 질겨요.

좀 더 얇았으면 좋겠지만, 그건 욕심이겠지요.

 

어쨌든 맛은 평범합니다.

우와! 하면서 눈이 떠지는 그런 맛은 아니지만,

그래도 재료 본연의 맛을 잘 지키고 있네요.

 

회사 사무실이 금영빌딩에 있을 때는 비 맞기 싫어서, 추워서, 더워서. 라는 이유로 종종 방문했는데,

사무실이 이사하고 나니 잘 찾아가지 않게 되는군요.

아무래도 세양원보다 더 취향에 맞는 곳이 있다보니...

 

어쨌든 한 끼 배부르게 잘 먹고 왔습니다.

중국 음식은 먹은 뒤에 한참 동안이나 배가 꺼지지 않아 좋은 것 같아요.

(다른 말로는 소화가 잘 안 된다고도 하죠...)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