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군포 당정동 맛집 고구려 참숯구이 전문점 : 맛있게 고기 구워 먹었습니다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9. 11. 17.

군포 당정동 맛집 고구려에서 저녁식사를 했습니다.

예전에는 봄빛이라는 고기집이 있었는데,

거기는 한 번도 못 가봤는데 이렇게 식당이 바뀌고 말았네요.

 

어쨌든 각설하고,

고기를 양껏 먹고 들어왔으니 포스팅으로 남깁니다.

정말 맛있게 잘 먹었거든요.

 

고구려 참숯구이 전문점입니다.

체인점이 아니라고 하네요.

예전에 다녀온 화성 향남의 고구려 숯불갈비와는 다른 식당인가 봅니다.

이름이 같아서 프랜차이즈라고 생각했어요.

 

돼지고기와 소고기를 모두 판매합니다.

돼지 양념 갈비는 9,900원.

꼬들살 12,000원.

생삽겸삽 12,000원.

돼지고기는 저렴한 편입니다.

 

양념 소갈비살 12,000원.

서울 파불고기 32,000원.

한우 1등급 육회 20,000원입니다.

소고기도 그리 비싼 편이 아닌 것 같네요.

 

특선메뉴가 따로 있어서 좀 더 싸게 고기를 먹을 수 있습니다.

양을 생각하면 개별로 주문해서 먹는 것보다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셀프코너가 있어서 필요한 반잔을 좀 더 가져다 먹을 수 있습니다.

상추까지 모든 반찬을 다 이용할 수 있습니다.

반찬 뿐만 아니라 양념까지 다양하게 준비되어 있기 때문에 먹고 싶은 만큼 먹으면 됩니다.

 

반찬이 참 많이 나옵니다.

쌈채소도 있고, 콘치즈도 나오고 간장게장도 나옵니다.

여러 가지 반찬이 나오는데, 맛이 다 괜찮습니다.

특히 게장을 좋아하는 분이라면 맛있게 드실 수 있을 것 같아요.

저는 안 좋아해서 좋은 점을 모르겠지만...

 

피아노줄 불판이 나옵니다.

얇은 피아노줄에 고기를 구우면 쉽게 잘 구울 수 있죠.

특히 소고기를 구울 때는 피아노줄 불판이 좋은 것 같아요.

 

특선 1 - 생소갈비살을 주문했습니다.

갈비살이 맛있게 보이는군요.

한 접시 잘 나왔습니다.

 

불판 위에 올려서 열심히 굽습니다.

소고기니까 너무 많이 익지 않도록 적당히 잘 익혀줍니다.

앞서 반찬으로 나온 콘치즈도 불 위에 올려서 맛있게 익혀줍니다.

치즈가 살살 녹으면 이만한 것이 또 없죠.

 

소고기는 핏기가 살짝 가셨을 때 먹는 게 좋더라구요.

너무 익히면 질겨지니까 적당히 굽는게 중요한 것 같습니다.

 

추가는 양념 소갈비살입니다.

예전에 화성 향남 고구려에서 먹었던 양념 소갈비살이 생각나서 주문했는데,

성공했습니다.

역시 맛있어요.

알싸한 마늘의 맛과 달콤한 간장 양념이 참 맛있더라구요.

 

다음에 또 방문하면 저는 무조건 양념 소갈비살을 먹을 겁니다.

그만큼 초딩 입맛에 딱 맞는 음식이었어요.

 

고기를 열심히 먹은 다음에는 식사를 해야죠.

된장찌개와 달걀찜을 주문했습니다.

둘 다 나쁘지 않았어요.

된장찌개는 살짝 매콤한 맛이 있어서 느끼함을 잡아줬습니다.

 

달걀찜이야 뭐...

말할 게 뭐가 있나요.

따님을 위해 주문한 음식이고, 맛있었습니다.

부드러운 식감에, 타지 않아서 맛도 좋았어요.

 

역시 고기 먹은 후의 식사로는 냉면이 좋죠.

물론 너무 무거운 감이 있지만...

그래도 맛있습니다.

요즘 웬만한 식당에서는 냉면의 맛이 상향 평준화되었기 때문에,

거의 실패하지 않는 것 같습니다.

 

다만 면에 대해서는 호불호가 갈릴 것 같은데,

저는 얇고 질긴 함흥냉면을 좋아해서...

칡냉면처럼 생긴 이런 면은 별로 좋아하지 않습니다.

아쉬운 점이죠.

 

그래도 전체적으로 가격도 저렴하고 맛있어서 행복했습니다.

반찬도 마음껏 가져다 먹으면 되니까 고민할 것도 없었구요.

다음에 가면 육회도 한 번 먹어볼까 생각 중입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