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안양 맛집 구포국수 : 시원하게 국수 한 그릇!!!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9. 11. 13.

저녁에는 뭘 먹을까 고민이 많았는데,

날도 쌀쌀하니 뜨끈한 국물이 땡기더라구요.

어떤 국물 음식을 먹을까 하다가,

집 근처에 있는 구포국수를 떠 올렸습니다.

 

아내님께서 이곳 국수가 괜찮다고 했었거든요.

주차 공간이 협소해서 차를 대기가 어려웠지만,

어찌저찌 주차를 하고 식당에 갔습니다.

 

도토리묵 무침, 홍어회 무침, 감자 찐만두 포장된다네요.

안양예술공원 근처고, 관악산을 올라가는 길목이라 그런지 등산객을 상대로 포장 판매하는 것 같습니다.

뭐, 저는 산타기 안 한지 꽤 오래되었기 때문에 상관 없는 이야기네요.

 

구포국수는 체인점이 아니라고 합니다.

멸치와 디포리로 우려낸 육수, 20여 가지 재료를 저온 숙성시켜 만든 양념장.

정성을 다해 만든다는 글이 있네요.

 

메뉴판입니다.

국수가게니까 국수 위주로 판매하는데,

식사류도 있네요.

제육덮밥, 낙지덮밥, 묵밥.

다음에 가면 제육덮밥을 먹어봐야겠습니다.

 

비빔국수는 가격이 살짝 있는 편이지만,

그냥 잔치국수로 먹는다면 괜찮은 가격입니다.

인원 수대로 주문하면 곱빼기 주문이 가능한데,

곱빼기라고 해서 돈을 더 받지는 않더라구요.

오오 대인배 오오!

 

셀프바도 있는데, 배추김치와 단무지를 가져다 먹을 수 있습니다.

하긴 국수에 다른 반찬이 굳이 나올 필요는 없지요.

 

주문한 음식 중에서 잎새만두가 먼저 나왔습니다.

감자 피로 만든 만두 같습니다.

투명하니 어여쁘네요.

맛도 어여쁩니다.

제가 좋아하는 만두 맛이에요.

저희 따님도 만두가 맛있었는지 3개나 드시더라구요.

ㅎㅎㅎㅎ

 

피는 쫄깃하고 속은 고소해서 정말 맛있었습니다.

행복해지는 맛이에요!

 

그리고 식사.

오뎅잔치국수 곱빼기입니다.

따님과 함께 먹을 거라서 곱빼기로 주문했어요.

다행히 유아는 인원 수에 포함시키지 않으시더라구요.

 

곱빼기라 양이 어마무지합니다.

그리고 맛이 좋습니다!!!

오뎅잔치국수라서 어묵이 들어 있는데,

다음에 방문하면 그냥 잔치국수 먹을래요.

굳이 어묵이 들어있을 필요를 못 느꼈습니다.

 

주문할 때 매우면 어쩌나 걱정했는데,

전혀 맵지 않고 구수하니 좋습니다.

육수를 우려낼 때에 고추씨를 함께 우려낸다고 하던데 그 덕인지 느끼하지 않고 칼칼한 느낌도 있더라구요.

하나도 맵지 않아서 저희 따님께서도 국물을 드실 수 있었습니다.

 

국수가 정말 맛있게 잘 넘어가서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

다음에는 가면 꼭 제육덮밥을 먹고야 말겠어요.

ㅎㅎㅎㅎ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