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평촌 뉴코아 아울렛 맛집 리미니 : 즐거운 가족 식사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9. 11. 12.

따님께서 스파게티를 드시고 싶다고 하셔서,

평촌 뉴코아 아울렛에 간 김에 리미니로 들어갔습니다.

어차피 옷도 사야하고, 배 부른 상태에서 쇼핑을 해야 충동구매를 막을 수 있다는 내용을 들었으니까요.

어쨌든 옷을 사기 전에 식사부터 했습니다.

스파게티를 드시고 싶은 따님을 위해 이탈리안 스파게티 & 피자 전문점 리미니를 찾았습니다.

 

리미니는 평촌 뉴코아 아울렛 9층에 있습니다.

매란방 옆이고,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올라오면 바로 만날 수 있습니다.

엘리베이터를 탔다면 조금 걸어야 갈 수 있네요.

 

입구에는 메뉴 안내판이 있습니다.

런치 세트가 무려 9,900원.

평일 점심에 찾을 일이 없으니 저는 먹을 일이 없겠군요.

ㅎㅎㅎㅎ

 

카운터에 리미니 로고가 있어서 한 컷.

리미니는 입장하면서 주문을 하면 됩니다.

아내님과 따님께서 먼저 들어가 자리를 잡고 저는 음식을 주문했습니다.

주차도 계산하면서 직원에게 말하면 처리해줍니다.

 

안쪽에 셀프바가 있는데,

뭐 대단한 게 있는 건 아니고,

물과 피클, 그리고 식기를 챙길 수 있습니다.

따님께서 목 말라하시니까 자주 왔다갔다 했습니다.

 

셀프바에서 피클과 물티슈도 가지고 왔습니다.

필요한 만큼만 사용하면 됩니다.

너무 많이 쓰지만 않으면 되겠죠.

자연 보호, 자연 보호...

 

메뉴판을 받아들고 뭘 먹을까 엄청 고민했는데,

일단 따님께서 빠네를 보고는 빵도 먹고 싶다고 하셔서 치림프 로제 빠네와

아내님과 제가 먹을 토마토 해산물 리조또를 주문했습니다.

느끼한 거 별로 먹고 싶지 않아서 매콤한 음식으로 주문했네요.

 

그리고 목이 마를 수 있으니 탄산음료도 한 컵 주문했습니다.

콜라입니다.

콜라를 먹으면 느끼함을 중화시킬 수 있으니까요.

 

오래 걸리지 않아 음식이 나왔습니다.

치림프 로제 빠네의 이름을 이해했습니다.

쉬림프가 아니라 왜 치림프였는지.

 

치킨 + 쉬림프였어요.

치킨 몇 조각과 새우가 나오고, 로제 소스에 푹 담근 빠네가 나옵니다.

빠네 위에는 치즈가 진득하게 쏟아져 있어요.

보는 것만으로 배가 든든합니다.

이게 어찌 배부르지 않을 수 있겠어요.

 

솔직히 로제 소스가... 제 입에 안 맞았습니다.

지금까지 먹어본 로제 파스타는 대부분 맛있었는데,

리미니의 그것은 제 입에는 전혀 맞질 않더군요.

아쉬운 일입니다만, 모든 음식이 제 입에 맞으리란 법은 없으니까요.

 

그래도 따님께서 맛있는지 잘 드셔주셔서 고마웠습니다.

 

토마토 해산물 리조또는 아주 탁월한 선택이었습니다.

이거 선택하지 않았다면 저는 후회했을 거에요.

적당히 매우면서 밥을 먹는 든든함도 챙길 수 있습니다.

게다가 매운 맛을 중화시키는 치즈까지!!!

괜찮은 조합이었습니다.

 

다음에 간다면 다른 메뉴를 먹을 거긴 한데,

어쨌든 리미니는 적당한 가격에 맛있게 먹을 수 있었어요.

물론 제 입에 로제는 별로...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