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국회의사당역 맛집 길동우동 : 적당한 가격으로 즐기는 우동과 김밥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9.11.06

서여의도에 새로운 우동집이 생겼습니다.

간판이 바뀌었기에 찾아가게 되었네요.

예전에는 왕돈까스 냉면 집이었는데, 그 이후로 몇 번 업종이 변경되었다가 이번에는 길동 우동이 들어왔습니다.

새로 문 연 식당이니까 한 번 가줘야죠.

 

길동우동은 10월 28일에 개업했습니다.

새로 문을 열어서 그런지 깔끔합니다.

오래된 식당들 옆에 있어서 더 그런지도 모르겠네요.

테이크아웃도 가능하다는군요.

 

메뉴판입니다.

가격은 여의도에서 참으로 저렴한 법입니다.

저는 무얼 먹을까 고민하다가 세트메뉴를 골랐습니다.

김밥 한 줄 + 미니 우동입니다.

근데 김밥이 아니라 감밥이군요... ㄷㄷ

 

주문은 직접 사장님께 해도 되고, 키오스크를 사용해도 됩니다.

저는 키오스크를 이용해서 주문했습니다.

 

셀프바가 있어서 반찬을 따로 가져다 먹을 수 있습니다.

반찬은 김치랑 단무지랑 양념 단무지도 있습니다.

음식은 다 먹으면 빈그릇은 퇴식대에 가져다 놓으면 됩니다.

 

음식은 금방 나옵니다.

김밥과 미니우동 세트입니다.

미니우동이라고 했는데, 생각보다 그릇이 커서 놀랐습니다.

이건 미니의 사이즈가 아닌데...

 

김밥은 너른 접시에 한 줄만 올라가 있어서 외로워 보이네요.

김밥도 참 실해 보입니다.

 

김밥과 우동.

양이 엄청 많습니다.

김밥은 시금치, 당근, 단무지, 달걀만 들어있지만,

그래도 맛있네요.

하긴 뭐 햄 따위 없어도...

 

양이 꽤 많습니다.

한 줄을 다 먹으니 든든하더라구요.

밥도 꽉꽉 눌러주셔서 더 양이 푸짐했던 거 같습니다.

 

우동은... 제가 생각했던 그런 우동이 아니었습니다.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가쓰오부시로 낸 우동 맛이 아니고,

잔치국수 같은 국물 맛입니다.

이건 호불호의 문제인데, 저는 괜찮았습니다.

 

면발도 우동이라기에는 조금 얇은 수준.

중면 같은 느낌입니다.

어쨌든 시원한 국물 덕에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김밥과 궁합이 잘 맞더라구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