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평택 쭈꾸미 맛집 통큰손쭈꾸미마을 : 맵다! 그리고 맛있다!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9. 11. 4.
728x90

부모님 댁에 내려가서 부모님과 함께 점심 식사를 했습니다.

어머니께서 집 근처에 맛있는 쭈꾸미 식당이 있다고 해서 다녀왔네요.

매콤한 쭈꾸미에 밥을 비벼 먹으면 맛있으니까,

두 말 않고 어머니의 인도를 따라 갔습니다.

 

큰 길가에 있기 때문에 찾기가 쉽습니다.

그리고 주차장이 넓어서 주차도 편리하더라구요.

접근성은 매우 좋았습니다.

 

메뉴는 쭈꾸미와 관련된 친구들인데,

삼겹살도 있고, 아이들을 위한 돈까스도 있습니다.

만두랑 여러 가지가 있는데,

사리는 쭈꾸미를 주문하면서 같이 주문해야 넣어주는 것 같습니다.

 

쭈꾸미니까 납득이 되는 정도의 가격입니다.

많이 비싼 편은 아니고, 어쨌든 먹기에 부담스럽지는 않다. 정도네요.

쭈꾸미는 포장이 가능한데, 쭈꾸미만 포장하면 100g을 더 받을 수 있네요.

양념으로 포장하면 100g이 빠집니다.

 

쭈꾸미의 효능이 있으니 한 번 보면 될 것 같습니다.

 

우리 가족은 쭈꾸미 철판을 주문했습니다.

저는 비빔밥을 먹으려고 했는데, 어머니께서 철판이 맛있다고 그걸 먹자고 하셨거든요.

 

주방은 제가 좋아하는 오픈형입니다.

안에서 쭈꾸미를 전투적으로 볶아내고 있습니다.

안에서 무엇을 하는지 보이고, 보이기 때문에 깔끔하게 관리를 할 수밖에 없는 오픈형 주방!

참으로 좋습니다.

저는 좋아합니다.

오픈형 주방을.

 

반찬이 깔렸습니다.

상추, 콩나물, 무생채, 물김치, 고사리 나물, 된장찌개.

반찬은 깔끔하고, 된장찌개는 매콥합니다.

아이들이 먹기에는 부담스러울 수 있습니다.

 

쭈꾸미가 나왔습니다.

이름답게 철판 위에 나왔네요.

저는 밥을 찾았는데, 어머니께서 볶음밥을 먹을거니까, 그냥 먹으라고 합니다.

쌈에 싸서 먹으면 된다고...

 

엄마, 나 쌈 안 좋아해요...

 

그래서 저는 쌈이 아니라 그냥 쭈꾸미만 먹었습니다.

매콤한 맛과 탱탱한 식감이 어우러져 참 맛있네요.

좋습니다.

이런 게 쭈꾸미볶음이죠.

 

쭈꾸미를 다 먹은 후에 볶음밥을 주문했습니다.

비빔밥도 아니고, 게다가 쭈꾸미도 많지 않은 볶음밥이라니 거 참...

생소한 기분입니다만, 그래도 맛있네요.

정말 맛있었습니다.

 

역시 매콤하면서 고소하고...

이거 참 맛있더이다.

정말 맛있었습니다.

 

행복해지는 매콤함!

너무 매운 것도 아니고, 기분 좋게 먹기 좋은 맛이었어요.

다음에도 평택에 갔을 때 매운게 생각나면 또 먹으러 가야겠어요.

 

728x90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