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 즐기기

태조산 케이블카 타고 몽블랑 양떼목장 다녀왔습니다.

포스팅을 한다고 해놓고는 바쁘다는 핑계로 자꾸만 포스팅이 늦어지고 있네요.

이번에는 휴가 기간 중에 다녀온 태조산 몽블랑 양떼목장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휘닉스 평창에서 이용할 수 있는 또 하나의 즐길거리인데요,

투숙객에 한해서 태조산 케이블카를 할인해주기 때문에 한 번은 즐길만한 것 같습니다.

 

매표소가 생각보다 찾기 어려운 곳에 있는데,

아무래도 스키장이 비수기다보니 그런 것 같습니다.

겨울에는 사람들이 그득그득 할 테니 찾기가 쉽겠지요.

 

이용요금표가 있습니다.

태기산 케이블카만 이용할 수 있는 게 아니라,

배틀 탱크, 레이싱 카트, 유로번지, 가족 자전거 등을 이용할 수 있네요.

 

주의사항에 보면 48개월 미만 아동은 보호자 동반 입장시 무료라고 합니다.

그래서 저희 따님은 무료... ㅎㅎㅎ

2만원에 태기산 케이블카를 탈 수 있었습니다.

 

월요일은 휴장이기 때문에 화~금요일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게 매우 중요합니다.

월요일에는 휘닉스 평창의 대부분 시설이 휴장이라서 제대로 이용할 수 없거든요.

그걸 몰라서... 저는 하루를 그냥 날려버리고 말았습니다.

(딱히 날린 건 아니죠, 블루 캐니언에서 퍼질 때까지 놀았으니.)

 

케이블카를 탔습니다.

몽블랑 양떼목장이라고 써 있네요.

창 밖을 찍고 싶었으나, 소심 겁쟁이라서 차마 엄두를 못냈다고 합니다...ㄷㄷ

 

태기산 정상에 도착해서 한 컷.

사진으로 알 수 있듯 날이 꾸리꾸리합니다.

금방이라도 비가 쏟아질 것 같더라구요.

공기도 축축하고...

 

일단 산 꼭대기지만 평평한 곳이 있어서 좋았습니다.

날이 좋았다면 사진도 많이 찍고 즐겼을 건데,

금방이라도 비가 쏟아질 것 같아서 일단 양을 보러 가기로 했습니다.

 

양을 보러 가기 전에 포토존이 있어서 한 컷.

가족여행을 가도 언제나 사진 속에는 따님과 아내님 뿐.

삼각대를 가져갔어야 하는데, 그게 부피도 부피고 귀찮기도 해서... ㅠㅠ

 

어쨌든 산세가 예쁘니 액자만 하나 갖다놨을 뿐인데 사진이 괜찮게 나오는 것 같습니다.

물론 제 실력이 일천해서 제대로 담지는 못했습니다.

 

액자 뒤에서 내려다본 평창의 모습입니다.

정말 높이까지 올라왔네요.

케이블카 타고 10분도 더 올라온 것 같으니까...

 

드디어 양떼 목장에 도착했습니다만!!!

이게 무슨 일입니까... ㅠㅠ

비가 막 쏟아집니다.

소나기일 거라 생각했는데, 굵직한 장대비가 그칠 줄 모르고 쏟아지더라구요.

사람들은 다들 비를 피해서 양 우리 처마 밑으로 숨었습니다.

 

파라솔 밑에도 옹기종기 모였는데,

비가 계속되니 파라솔에서 물이 흐르기 시작하더군요.

이 무슨...

강원도 날씨의 변덕이란!!!

 

비가 엄청 쏟아졌지만, 그래도 건초를 사서 양에게 먹였습니다.

건초는 한 바구니에 3,000원.

현찰, 카드 다 되니까 원하는 만큼 사서 먹이를 주면 됩니다.

 

저희 가족은 두 바구니를 사서 양에게 줬어요.

양들이 서로 받아 먹으려고 아주 그냥...

경쟁이 치열하더라구요.

 

하긴 저들도 먹고 살아야하니...

(관광객들 아니더라도 많이 먹기는 할 테지만...)

 

따님께 양보러 가자고 해서 신 나게 올라갔는데,

눈치 없이 쏟아진 비 때문에 제대로 구경도 못하고 먹이만 조금 주고 비를 맞으며 내려왔습니다 ㅠㅠ

다음에 간다면 우산을 꼭 챙겨서 가겠어요...

정말 대책이 없더라구요.

 

케이블카에서 양 우리까지도 약 300미터는 되는데...

비가 쏟아져버리니 그냥 갇혀서...

 

어쨌든 소심 겁쟁이가 아무것도 모르고 케이블카도 타고,

양도 만나고, 즐거웠습니다.

다음에는 꼭 좋은 날씨에 올라가서 사진도 많이 건지고 좋은 추억을 더 많이 만들고 오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