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국회의사당 맛집 함경진순대 : 순댓국이 땡기면 먹어야지!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9. 7. 5.

뜬금없이 순대가 먹고 싶었습니다.

순댓국을 자주 먹는 편인데도, 갑자기 생각나더라구요.

그래서 오랜만에 함경진순대에 다녀왔습니다.

 

서여의도, 국회의사당 근처에 꽤 많은 순댓국 식당이 있습니다만,

그 중에서 함경진순대가 제일 제 입맛에 맞더라구요.

뭐, 나머지 가게들도 다 맛있긴 합니다만, 제 취향에는 함경진순대가 제일 잘 맞는다는 겁니다.

 

음식의 맛에 대한 평가는 주관적이니까요.

 

여튼, 오랜만에 갔더니 가격이 올랐습니다.

그리고 내장탕이 사라졌군요.

순댓국이 8,000원.

정식은 10,000원.

선택의 폭이 없어졌습니다.

그냥 순댓국이나 먹을 수밖에요.

 

반찬입니다.

뭐.. 늘 똑같은 사진만 찍는 것 같아서 세로랑 가로로 찍어봤는데, 뻘짓이었네요.

깍두기와 부추, 오이, 마늘, 된장입니다.

 

부추는 국밥에 넣어 먹는 용도입니다.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그냥 우걱우걱 씹어먹을 수도 있겠지만,

저는 그 정도 레벨은 아닌지라...

 

국밥이 나왔습니다.

뜨거운 국물 위에 부추를 먹을 만큼 올려줍니다.

그리고 잘 섞어서 부추의 숨이 죽을 때까지 기다립니다.

 

부추의 숨이 죽으면 한 술 떠서 먹으면 되지요.

너무 공격적이지 않고 부드러운 국물과,

잡내 없는 순대가 참 맛있습니다.

 

그런데 예전에 비해 맛이 좀 심심해진 느낌이네요.

예전에는 좀 더 진국이었던 느낌인데,

주인이 바뀐 건지, 주방장이 바뀐 건지...

뭔가 애매해졌습니다.

 

그래도 자극적인 순댓국보다는 함경진순대의 국밥이 더 맛있으니 그대로 먹을래요.

ㅎㅎㅎㅎ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