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안양 석수동 맛집 석수 갈비에서 돼지 갈비 먹었습니다.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9.05.20

밥 해 먹기 귀찮을 때는 식당을 찾으면 됩니다.

그 식당이 맛집이라면 더더욱 좋지요.

이번에 포스팅하는 가게는 석수 갈비라고,

안양 석수동에 있는 오래된 갈빗집입니다.

 

버스정류장 바로 앞에 있습니다.

간판에서 오랜 세월이 느껴집니다.

 

어렸을 때는 저 ‘연회석완비’라는 말의 뜻을 몰랐는데,

지금은 너무 잘 알죠...

그런데 딱히 이런 식당에서 연회를 할 필요가 있나...

 

큼지막한 메뉴판입니다.

한우와 소 갈비도 팝니다만,

저희의 목표는 돼지갈비입니다.

 

1인분 200g, 국내산 갈비에 캐나다, 뉴질랜드 목살이 합쳐져 있습니다.

암요, 돼지 갈비는 목살이죠.

ㅎㅎㅎㅎ

아는 사람은 다 아는 그런 비밀.

 

상차림입니다.

한상 가득 차려졌어요.

반찬이 꽤나 많습니다.

 

쌈 채소, 겉절이, 양배추 샐러드, 양파, 김치 등등.

여러 가지 반찬이 나오는데,

하나 같이 맛이 괜찮습니다.

 

양배추 샐러드 드레싱이 허니머스타드였어요.

이건 좀 새로운 경험.

ㅎㅎㅎㅎ

 

돼지 갈비 3인분입니다.

불판 위에 올려놓은 “나는 목살이외다.”하고 외치는 소리가 들리는 것 같습니다.

누가 뭐래도 목살이네요.

목살입니다.

 

양념이 되어 있기 때문에 타지 않고 잘 익도록 잘 뒤집어 줘야 합니다.

저희 집에서 고기 굽는 담당은 저라서,

사진을 찍으면서도 고기가 타지 않게 굽느라 심력 소비가 심했습니다.

 

노릇노릇하게 구워진 돼지 갈비입니다.

짭쪼름하고 달달한 바로 그 맛!

누구나 다 알지만, 그래서 더 먹고 싶은 바로 그 맛!!!

뇌리에 박힌 바로 그 맛입니다.

 

밥과 먹어도 맛있고,

냉면에 먹으면 더 맛있는!

그래서 기다리지 않고 바로 주문했습니다.

후식 냉면...

 

후식 냉면이 나왔습니다.

말 그대로 후식이기 때문에 양이 그리 많지는 않습니다만,

요즘 세상에 후식 냉면에도 달걀과 배를 띄워줍니다.

오오, 대인배.

 

맛이야, 우리가 익히 아는 그런 맛이니까,

크게 기대하지 않았으나,

달걀과 배를 얹어준 것에는 큰 감동을 받았습니다.

 

고작 후식 냉면일 뿐인데...

 

역시 갈비는 냉면에 싸 먹어야 제맛!!!

돼지 갈비 한 조각을 들어 냉면에 잘 싸서 먹습니다.

짭쪼롬하고 달달한 갈비와 새콤한 냉면의 조합!

역시 이 맛이죠!

행복합니다.

 

다 먹고 나서는 후식 아이스크림 하나.

콘에 잘 얹어서 먹습니다.

바닐라 맛.

아이 둏아.

 

배부르게 갈비도 먹고,

아이스크림으로 입가심까지 끝냈습니다.

3인분 시켜서 가족이 배 부르게 먹었으니 기분이 좋네요.

 

저는 처음 가봤지만, 아내님은 종종 가신다고 하더라구요.

저도 종종 고기가 먹고 싶을 때 방문할 것 같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