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편의점 식도락

칠갑농산 매운맛 해물 수제비 : 매운 정도가 아냐!!!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9. 5. 7.

동생이 형 먹으라고 준 컵라면, 아니 컵수제비 리뷰입니다.

오랜만에 동생 집에 놀러 갔더니,

이거 한 번 먹어보라면서 컵 수제비를 주더군요.

 

컵라면이야 질리도록 먹어봤지만,

컵 수제비는 또 처음이었습니다.

궁금해서 회사 점심 시간에 먹었네요.

 

매운맛 해물 수제비입니다.

173g, 457kcal.

양이 꽤 많습니다.

그에 비해 열량은 그리 높은 편은 아니네요.

 

뜨거운 물만 부어서 바로 매콤한 별미 매웃만 해물 수제비...

카피가 그리 독창적이지는 않네요.

 

측면 디자인은 상단 디자인과 동일합니다.

그리고 조리방법이 있네요.

 

뚜껑을 개봉한 후 수제비와 분말스프, 액상스프를 넣고 안쪽  선까지 끓는 물을 부은 다음,

뚜껑을 덮어 4분 후에 먹으면 된다고 합니다.

개봉 전에 포장지를 주물러서 수제비를 분리시켜주면 더 편리하다네요.

 

내용물을 꺼냈습니다.

수제비 덩어리(!), 건더기 스프, 분말스프, 액상스프 순입니다.

건더기가 뭉쳐 있어서 그리 많다고 못 느꼈는데,

펼쳤더니 양이 어마어마하네요.

 

조리방법에 써있는 대로,

열심히 조물조물 만져서 분리시켰습니다.

아무래도 엉키고 설키면 잘 안 익을 것 같았거든요.

 

잘 분리한 수제비를 넣고,

스프를 죄 때려 넣은 다음,

뜨거운 물을 붓습니다.

그리고 말한 대로 4분을 기다렸습니다.

 

4분을 기다린 비주얼.

4분을 기다렸으나,

아직 먹기에는 애매한 수제비의 비주얼 때문에

다시 뚜껑을 덮고 잘 익기를 기다렸습니다.

 

대충 불었겠거니 싶어서 먹었는데,

생각보다 많이 불지 않았습니다.

ㄷㄷㄷ

 

그래서 그냥 먹기로 했어요.

맛은... 맵습니다.

맛이 있고 없고를 떠나 그냥 매워요.

상당히 공격적입니다.

 

양은 많아서 다 먹고 나니 배가 불렀는데,

굳이 찾아서 먹고 싶지는 않네요.

한 끼 식사로는 충분하나, 알면서 굳이 먹고 싶지는 않다...

이것이 제 평가입니다...ㄷㄷ

 

뭐, 음식에 대한 맛 평가라는 건, 지극히 주관적이니까요.

저랑은 안 맞는 걸로...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