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국회의사당 맛집 낙지한마리수제비 : 얼큰하고 시원한 수제비 한 그릇!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9.02.18

요즘 같이 쌀쌀한 날에는 뜨끈한 국물이 땡기죠.

오랜만에 시원하고 칼칼한 국물 생각이 들어서,

여의도 낙지 한 마리 수제비에 방문했습니다.

 

 

낙지 한 마리 수제비의 메뉴판입니다.

점심 식사를 먹으러 갔기 때문에 주저없이 낙지 한 마리 수제비를 주문했습니다.

그냥 인원수 맞춰서 몇 개 주세요.

하면 됩니다.

알아서 가져다 주시니까요.

 

 

기본 반찬은 두 가지입니다.

김치와 깍두기.

식탁 위에 미리 준비된 대접에 먹을 만큼만 덜어서 먹으면 됩니다.

 

 

먼저 보리밥이 나옵니다.

해물 칼국수 같은 경우에는 보리밥이 조금만 나오는데,

큰 대접에 한 껏 나왔습니다.

양이 푸짐하니 아주 좋네요.

 

함께 들어 있는 채소는 상추입니다.

당근도 있구요.

어차피 채소는 큰 의미를 못 갖는 거라...

 

 

적당량의 고추장을 뿌립니다.

저는 보기 좋게 빙글빙글 돌려가며 뿌렸습니다.

ㅎㅎㅎㅎㅎ

 

 

고추장을 뿌린 보리밥을 잘 섞어줍니다.

먹기 좋게 잘 비볐으면 먹으면 되지요.

보리밥알이 탱글탱글 씹히면서 재미있는 식감을 만들어냅니다.

아주 좋아요.

행복합니다.

양도 많으니 수제비를 먹기 전에 맛있게 잘 먹을 수 있습니다.

 

 

보리밥이 나오고 얼마 되지 않아 수제비가 나왔습니다.

큰 그릇에 국물이 한가득!

그 위로 송송 썬 대파와 얇은 수제비, 그리고 낙지 한 마리가 보입니다.

뜨끈하기 때문에 김이 모락모락 피어오르네요!

 

 

우선 낙지를 집어 듭니다.

이대로 먹기는 어려우니 식탁 위에 준비된 가위를 들어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줍니다.

탱글탱근한 낙지 살이... 어우.

그냥 딱 봐도 맛있네요.

먹지 않아도 알겠어요.

 

 

수제비입니다.

저는 평소 수제비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요,

낙지 한 마리 수제비의 수제비는 좀 다릅니다.

일단 엄청 얇아요.

엄청 얇은데다, 쫄깃쫄깃하니 식감이 아주 제대롭니다.

그래서 수제비를 좋아하지 않는 저도 맛있게 잘 먹지요.

 

게다가 국물이 얼큰하고 시원해서 참 궁합이 참 좋습니다.

국물이 알싸하게 매콤해서,

먹고 나면 혀가 얼얼함을 느낀 정도인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주 맛있는게 끝이 없지요.

ㅎㅎㅎㅎ

정말 행복합니다.

 

맛있게 잘 먹었어요.

종종 생각나는 그런 시원하고 맛있는 국물입니다.

앞으로 또 찾아올 거에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