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서여의도 부산갈비에서 갈비탕 먹고 왔습니다.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9. 2. 12.

점심에 뜨끈한 국물이 생각나서 다녀왔습니다.

오며 가며 갈비탕을 판다는 걸 본 적이 있던 터라 쉽게 찾아갔어요.

진진 옆에 있는 계단을 따라 내려가면 바로 나오는 부산갈비입니다.

 

 

문앞에 가격표가 있습니다.

점심 메뉴로는 갈비탕, 매운소갈비정식, 뚝배기불고기를 팔고 있군요.

가격은 갈비탕이 11,000원, 매운소갈비정식이 9,000원.

뚝배기불고기가 8,000원입니다.

 

갈비탕이 고작 11,000원이라니,

서여의도에서 이 정도면 선방했네요.

워낙에 비싼 식당들이 많다보니.. ㅠㅠ

 

자리를 잡고 앉았는데 점심 메뉴가 밖에 있는 것보다 훨씬 많습니다.

오오.

그래도 이미 갈비탕으로 마음을 정했기 때문에 뒤도 돌아보지 않고 갈비탕을 선택합니다.

 

 

반찬입니다.

배추김치, 깍두기, 미역무침, 무나물.

정신 못 차릴 정도로 맛있는 건 아니고,

나쁘지 않습니다.

맛 없는 건 없네요.

 

 

잠시 기다린 후에 갈비탕을 영접했습니다.

커다란 뚝배기에 엄청 많은 양의 무언가가 담겨 나옵니다.

일단 철인상은 합격점!

저는 얇게 썬 대파를 사랑합니다.

ㅎㅎㅎㅎ

 

양도 충분히 많은 것 같으므로 인정!

좋습니다.

출발이 순조롭군요.

 

 

갈비를 한 대 들었습니다.

뼈가 붙어 있는 고기는 이런 식으로 생겼습니다.

살점이 많이 붙어있지는 않지만,

어쨌든 갈빗대가 들어 있으니 갈비탕을 먹는다는 걸 확실하게 인지할 수 있습니다.

 

탕 안에 들어있는 편육은 먹기 좋았는데,

뼈에 붙은 살점은 솔직히...

굳이 이걸 떼어 먹어야 하나 싶습니다.

좀 질겨서 저 같은 교정인에게는 힘든 여정입니다.

 

그래서 하나 먹다가 포기하고 패스.

탕 안에 있는 편육만 골라 먹었습니다.

 

 

그리고 당명!

당면 속에 편육이 은폐 엄폐하고 있습니다.

ㅎㅎㅎㅎ

 

얇게 썬 대파도 많이 올라왔네요.

향긋한 파 냄새와 함께 먹어야 진정한 맛을 느낄 수 있죠!
국물도 익히 알고 있던 그 갈비탕의 맛입니다.

 

정도에서 벗어나지 않는 음식이었어요.

그래서 안정적이긴 하지만 살짝 심심한 느낌이랄까.

어쨌든 여의도에서 적당한 가격에 적당한 퀄의 갈비탕을 찾았습니다.

그런데 다시 갈 거냐고 묻는다면...

 

잘 모르겠어요.

ㅎㅎㅎ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