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영등포 마약 냉면에서 뜨끈하게 갈비탕 한 그릇.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9.01.18

날이 춥다보니 뜨끈한 국물이 땡깁니다.

그래서 이번에는 국물을 먹으러 다녀왔습니다.

여의도에서 갈비탕 먹으려면 기본 14,000원은 들고 있어야 가능한데,

길을 가다 보니 고작!

고작 7,000원에 갈비탕을 판다는 입간판이 있어서 방문했습니다.


뭐, 여름에는 자주 방문하는 마약냉면인데,

겨울에 냉면을 먹을 일이 있어야 말이죠.

고기를 먹는 것도 아닌데...ㄷㄷ



밥을 먹으니반찬이 실하게 나옵니다.

마늘장아찌, 고추장아찌, 무말랭이, 멸치볶음, 배추김치, 어묵볶음, 땅콩조림.

여섯 가지나 나오는군요.



잠시 기다리니 갈비탕이 나왔습니다.

밥은 치자밥.

노란색이 입맛을 돋우는군요.


탕도 겉으로 있을 건 다 있습니다.

파에 대추에 팽이버섯까지!!!

국물도 듬뿍 주셨네요.



맛은 나쁘지 않습니다.

7,000원이니까요.

가격을 생각하면 나쁘지 않으나,

고기가 많이 질겨서 먹기가 쉽지 않습니다.


먹기는 먹는데,

맛으로 먹는다기 보다는 먹으니까 먹는 그런 느낌적인 느낌.

그래도 저렴한 가격으로 갈비탕을 즐길 수 있다는 것으로 위안을 삼을 수 있었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