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광명 소하동 맛집 촌장골에서 점심 특선, 버섯 생불고기 정식 먹었습니다.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8. 12. 20.

오랫만에 광명 소하동 촌장골에 들러 밥을 먹었습니다.

평일 점심에 간 건 처음이네요.

실은 먹은 건 꽤 지난 후입니다만,

포스팅을 안 해놨기에 부랴부랴 글을 씁니다.

ㅎㅎㅎ

 

 

점심 시간을 살짝 비켜서 갔더니 그리 붐비지 않더군요.

덕분에 편하게 앉아서 밥을 먹을 수 있었습니다.

 

벽에는 촌장골에서 제공하는 고기의 특징을 설명하는 글이 있구요,

점심 특선에 대한 설명글이 있습니다.

저희는 버섯 생불고기 정식을 주문했습니다.

 

 

넓은 테이블이 꽉 차도록 나오는 반찬들.

촌장골은 반찬이 워낙 정갈하고 맛있어서 좋습니다.

특히 저희 아내님은 채소와 나물 위주의 반찬이라서 더욱 좋아합니다.

고기성애자인 제가 어떻게든 채소를 먹으니 좋은 거라고...

 

 

엄청 많은 양의 반찬이 나오는데, 그 가짓수가 거의 10가지에 달합니다.

음식이 하나 같이 정갈하고 깔끔합니다.

너무 짜거나 달지 않은, 자극적이지 않은 간 덕에 더 맛있는 것 같아요.

 

게다가 좋아하는 반찬은 먹은 후에도 더 달라고 할 수 있으니 이 어찌 좋지 않으리오.

행복합니다.

ㅎㅎㅎ

 

 

주인공 버섯 생불고기입니다.

소고기가 어엿쁜 선홍색이에요.

보는 것 만으로 맛있습니다.

 

고기만 있는 것이 아니라, 숙주나물, 대파, 각종 버섯이 들어 있어서,

여러 모로 건강해질 것 같은 음식입니다.

ㅎㅎㅎㅎ

 

 

불고기 판 위에 등판합니다.

꽤나 많은 양을 올렸는데도 아직 못 올라간 고기가 많이 있습니다.

여러 번 더 먹을 수 있는 양이에요.

ㅎㅎㅎㅎ

 

이 정도가 2인분이라니 정말 좋습니다.

육수가 끓으면서 불고기가 잘 익으면 먹어줍니다.

아주 맛있고 행복합니다.

 

이 다음은 사진이 없어요.

먹느라 정신이 팔려서.

ㅎㅎㅎㅎ

 

오랜만에 아내와 둘이서 점심을 먹어서 기분이 좋았습니다.

종종 이런 즐거운 시간을 가져야겠어요.

아내도 좋아하고 저도 즐겁고.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