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즐기기/맛집 찾아 삼만리

오랜만에 포리타에서 돈까스 정식 먹고 왔습니다.

by 평범한 윤군이오 2018. 12. 17.
728x90
반응형

 

동료들과 함께 포리타에 다녀왔습니다.

돈까스야 자주 먹었지만, 포리타는 오랜만에 다녀왔네요.

서여의도에는 워낙 많은 돈까스 가게가 있다보니...

 

어쨌든 오랜만에 포리타에 방문해서 돈까스 정식을 주문했습니다.

돈까스와 우동이 함께 나오는 식단입니다.

 

 

가격은 8,500원.

서여의도에서는 뭐...

평균적인 가격입니다.

 

이보다 비싼 음식도 훨씬 많다보니 그리 큰 감흥이 일지는 않습니다.

외려 돈까스+우동이니 나쁘지 않다는 생각이..

(물론 찾아보면 이보다 싼 가게도 몇 집 있습니다만, 지금은 그냥 먹는 것에 집중합시다.)

 

 

 

잠시 기다리니 포리타 돈까스 정식이 나왔습니다.

커다란 돈까스와 미니 우동입니다.

연겨자, 양배추 샐러드, 깍두기와 밥이 함께 나옵니다.

충분히 괜찮은 세트입니다.

ㅎㅎㅎㅎ

 

 

미니우동은 조금 매콤합니다.

담백한 맛을 원했다면 살짝 당황할 수 있을 정도의 매콤함.

그래도 맛있으니 용서됩니다.

ㅎㅎㅎㅎ

 

양배추 샐러드야 뭐...

말이 필요 없죠.

샐러드 드레싱을 뿌려서 먹으면 됩니다.

 

 

커다란 돈까스입니다.

몇 조각 안 되는 것 같지만,

워낙에 크기 때문에 양이 꽤 됩니다.

저는 이렇게 다 썰어주는 일식 돈까스가 참 좋습니다.

그래서 왕 돈까스는 귀찮기도 해요... ㅠㅠ

 

 

두툼한 고기가 보이시나요.

잘 튀겨져서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합니다.

 

맛있게 잘 먹었네요.

매콤한 우동과 함께라 너무 느끼하지 않아 좋았습니다.

역시 오랜만에 먹으니 더 맛있는지도...???

 

즐거운 점심 시간이었습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