맘스터치 찜햇닭과 케이준 양념 감자 : 역시 야식에는 치느님이지!

11월 마지막 날.

저희 가족은 한 달 동안 무사히 살아남은 것을 자축하는 의미로 소소한 축제를 벌였습니다.

치느님을 영접하고 함께 맛있는 시간을 가졌지요.

집 근처에 맘스터치가 있어서 오랜만에 맘스터치 치킨을 먹었습니다.



먼저 케이준 양념 감자입니다.

매콤할 것처럼 보이지만 전혀 매콤하지 않은 맛이죠.

맛있습니다.

저희 따님께서 엄청 맛있게 잘 드셨어요.



하나 들어서 찰칵.

애매한 사진이군요.

ㅎㅎㅎㅎ

느끼할 수 있으니 꼭 케첩과 함께 먹기를 추천합니다.



맵지 않은 치킨을 골라달라고 부탁했더니 직원이 추천한 찜햇닭입니다.

간장 양념이라고 해서 교촌치킨 비슷한 느낌일 거라 생각했는데,

생경한 비주얼의 친구가 납셨습니다.


간장 양념은 간장 양념인데,

살짝 매콤합니다.

매콤한 끝맛 때문에 저희 따님께서는 물을 엄청 드셨어요.


게다가 우엉, 당근, 누룽지 등이 함께 있는데,

굳이 걔들을 첨가할 필요가 있었을까...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닭다리 하나 들고 찍었습니다.

ㅎㅎㅎㅎㅎ

센스있게 비닐 장갑을 넣어주더군요.

그래서 쉽게 쥐고 먹을 수 있었습니다.


나쁘지는 않았지만,

그렇다고 제 취향은 아녔던 찜햇닭이었어요.

다음에는 그냥 오리지널을 먹는 걸로.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