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촌 함흥옥에서 옛날 불고기 먹고 왔습니다.

저희 가족은 옛날 불고기를 좋아합니다.

그래서 맛있는 불고기를 먹기 위해 매일 같이(!) 노력하고 있지요.

광명도 가고, 안양도 가고, 군포도 가고...

이번에는 평촌을 다녀왔습니다.

블로그를 검색하다보니 괜찮은 불고기가 있다고 해서... ㅎㅎ


평촌에 있는 함흥옥입니다.

인덕원에서 평촌으로 들어가는 길목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큰 길가에 있기 때문에 찾기는 편하네요.




최근에 다녀왔던 곳 중에서, 광명 소하동의 촌장골의 불고기가 상당히 맛있었던 터였기에

함흥옥까지 맛있다면 우리 가족은 행복한 고민에 빠질 수 있었습니다.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함흥옥으로 향했네요.

주차는 건물 주차장에 하면 되기 때문에 어렵지 않습니다.



1층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새빨간 글씨로 함흥옥이라고 써 있습니다.

멀리서도 시인성이 좋네요.



안에 들어가니 식사 중인 분들이 많이 있습니다.

애매한 시간에 들어갔는데도,

회사들이 많이 있는 건물이라 그런가 사람들이 많이 있네요.



아주 큼지막하게 붙여놨습니다.

옛날식 불고기.

가격은 합리적입니다.

13,000원에 소불고기 먹을 만한 곳이 그리 많지 않아요.

고기는 비쌉니다. ㅠㅠ



그 외에도 여러 가지 음식을 팔고 있습니다.

1인분 위주네요.

주변 회사 직원들을 상대로 장사하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나머지 음식들도 가격이 그리 비싸다고 생각되지는 않군요.


경기으뜸맛집 표창을 받은 모양입니다.

상장이 메뉴판 밑에 붙어 있네요.

저거 믿을만 하나...



반찬이 차려졌습니다.

불고기도 나왔구요.

반찬은 그리 특별할 게 없습니다.

쌈 상추, 부추무침, 쌈장, 백김치, 김치, 양념게장.



아내님꼐서 좋아하시는 양념게장.

맛있어 보였는데,

아내님께서는 그저 그렇다고.

있으니 먹는 거지 굳이 찾아먹을 맛은 아니라고 하셨습니다.



불고기가 판 위에 올라갔습니다.

다른 곳보다 유난히 짙은 색이더라구요.

색깔에서 [나는 무지 짜다.]라고 이야기하는 것 같습니다.



다 올라가지 않고 남은 고기는 접시에 덜어서 준비시킵니다.

어차피 불판 위에 올라간 친구들 다 먹고 나면 이들도 불판 위로 올라가야 하니까요.

버섯, 당근, 파, 당면 등이 들어 있습니다.



시간이 지나니 국물이 끓어오릅니다.

그리고 고기는 잘 익었죠.

맛은! 맛은!

짭니다.

짜고 매워요.


아이 먹이기에 애매한 맛이더군요.

맛이 없는 건 아닌데, 단맛보다 짠맛이 강하다보니 기대하고 있던 그런 맛이 아니어서 실망했습니다.

양은 나쁘지 않았으나,

음... 굳이 찾아서 먹으러 가지 않을 것 같아요.


물론 열심히 일하시고,

친절하게 대해주시는 것은 좋았습니다만,

음식점은 맛으로 이야기하는 거니까.


제 입맛에는 맞지 않았던 걸로...

이만 줄이겠습니다.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