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본 맛집 라라코스트 : 아이들과 함께 할 수 있는 맛있는 패밀리 레스토랑

산본에서 가족 식사를 했습니다.

최근에 새로 생긴 건물에 이런 저런 음식점이 입점하고 있어서 방문했습니다.

2층에는 이학갈비가 있는데, 예전부터 유명한 식당이고 가격이 엄청 비싸다보니...

이제 잘 안 가게 될 것 같아요.


이번에 방문한 곳은 3층에 있는 [라라코스트 군포산본점]입니다.

창문 밖으로 나와 있는 가격이 합리적이라고 생각해서 방문했습니다.

아내님께서는 처음 가보는 곳이니 맛있으면 좋겠다고 소원하셨고,

저 역시 같은 마음이었어요.



엘리베이터에서 내리니 기분 좋은 가격표가 기다리고 있습니다.

파스타 5,900원, 스테이크 9,500원, 피자 9,900원.

물론 각 음식 중에서 가장 저렴한 가격이겠지만,

그래도 파스타 하나에 1만원이 넘는 걸 생각하면 엄청나게 싼 가격이죠.


고르곤졸라 피자는 11,900원인데 1천원 할인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는군요.

저희 따님께서 고르곤졸라 피자를 좋아하시는데,

다음에 한 번 먹어봐야겠습니다.



입구 앞에는 메뉴판과 안내판이 있습니다.

메뉴판을 보면서 어떤 음식을 먹을지 미리 살펴볼 수 있구요,

안내판에는 라라코스트 군포산본점의 정보가 있습니다.


오전 11시에 문을 열어서 오후 10시에 문을 닫는군요.

평일 오후 3시부터 5시까지는 휴식 시간이라고 합니다.

주말에는 휴식 시간 없으니까 상관 없지만,

평일에는 시간을 잘 맞춰서 식사하러 와야겠네요.



드디어 입구입니다.

밥 다 먹고 나올 때 사진을 찍어서,

금일 영업 종료했다는 팻말이 붙어 있습니다.

ㅎㅎㅎㅎㅎ


입구 옆에 깨알같은 치킨 할인 정보.

무려 3천원이나 할인해준다는군요.

오오오오오!


하지만 저희는 치킨을 안 먹었으므로 패스.

그러하다...



안에 들어갔습니다.

인테리어가 순백!!!

관리하기 힘들텐데..

라는 생각이 먼저 드는 걸 보니 저는 어쩔 수 없는 아저씨인가 봅니다. ㅠㅠ



깔끔하게 잘 정돈된 모습입니다.

(저 멀리 임대문의가...)

키즈존과 노키즈존이 따로 있어서,

아이와 함께오는 가족들은 키즈존으로 안내를 받습니다.


공간을 나누어 가족 단위, 연인 단위로 손님을 유치하는 건 좋은 생각인 것 같습니다.

공간은 좀 더 필요하겠지만, 서로 불필요한 오해나 다툼을 미연에 방지할 수 있으니 괜찮은 생각인 것 같네요.



키즈존에는 놀이방이 있습니다.

거창하게 대단한 시설은 아니지만, 적당히 미끄럼틀과 간단한 놀이기구가 있어서 밥을 다 먹은 아이가 놀거나,

밥 먹기 전에 놀기에 좋습니다.

저희 따님도 식사하기 전에 들어가셔서 놀아주셨어요.




키즈존 이용 안전수칙이 있습니다.

보통 아이들이 미끄러지기 때문에 양말을 벗기는 편인데,

이용을 위해서 양말을 꼭 신어야 한다는군요.

잊지 말고 아이들 양말을 신겨서 놀리도록 합시다.


응급조치 요령도 있고 깨알같은 팁을 잘 적어놓았네요.



딱 갖출 것만 갖추고 있습니다.

그리 넓지 않아서 아이들이 서넛만 들어가도 비좁을 것 같긴 하지만,

놀이터에 온 게 아니라 밥 먹으러 온 거니까요.


저희 따님도 놀이터가 좁다 보니 오래 놀지 않고 잠시만 들어갔다 나오시더라구요.

이제 저 밥 먹을 거에요!

라면서.

ㅎㅎㅎㅎ



자리에는 라라코스트 이용법이 있습니다.

1인 1메뉴 주문이 원칙.

키즈존과 노 키즈존 운영.

피클, 티슈, 음료는 셀프존에서 이용.

셀프주문서로 주문.


한 번 읽어보면 되는 내용입니다만,

크게 신경 쓰거나 할 부분은 없네요.



주문서입니다.

먹고 싶은 음식의 번호와 이름, 수량을 작성하면 되고,

덜 맵게 하거나 맵게 하고 싶으면 옆에 메모를 남기면 됩니다.


가격은 합리적입니다.

저희 가족이 패밀리 레스토랑에서 3만원에 식사를 할 수 있다니!

정말 저렴한 거죠.


그나마 저렴한 TGI 프라이데이 같은 경우에도 3만원대 중반에서 4만원은 되어야 먹을만 하니까요...



셀프존입니다.

음료를 마실 수 있도록 기계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탄산음료 기계 2대, 커피 기계 2대.

사진에는 없지만, 옆에는 정수기도 있습니다.


음료는 마실 만큼만 적당히 따라서 마시면 됩니다.

과유불급이라 했으니... ㅎㅎㅎ



피클을 가져오는 셀프존 사진을 깜빡했는데,

피클과 어린이 식기, 티슈를 챙길 수 있습니다.


요즘 피클은 가정식? 같은 느낌으로 오이향이 많이 나는 피클을 쓰던데,

라라코스트는 반가운 완전 절인 피클입니다.

저는 오이향이 나지 않아서 이쪽을 더욱 선호합니다.



드디어 음식이 나왔습니다.

첫 번째 주자는 치킨텐더 샐러드입니다.

채소가 듬뿍!

아내님께서 채소를 먹고 싶다고 하셨는데, 아주 절묘하게 잘 맞은 음식이었습니다.


다만 치킨텐더가 몇 조각 없는 건 좀 아쉬웠어요.

치킨은 맵지 않았기 때문에 모두 따님께 양보했습니다.

ㅎㅎㅎㅎ

저는 이거 외에도 먹을 게 있었으니까요.



그 다음은 까르보나라입니다.

저희 따님께서 크림 파스타를 좋아하셔서,

파스타를 먹을 때는 꼭 까르보나라나 크림 소스 계열 파스타를 주문하는데,

이번 주문은 성공적이었습니다.


따님께서 매우 마음에 드셨는지,

정말 잘 드셨거든요.

하나도 남긴없이 모두 냠냠.

어찌나 기특하고 예쁜지 모릅니다.

잘 먹으니까.

ㅎㅎㅎㅎ



마지막은 함박스테이크!!!

함박스테이크만 나오는 게 아니라,

빵과 밥, 감자튀김에 숙주볶음까지 나옵니다.


이렇게 푸짐하게 주는데도 12,000원!

충분히 감사한 가격입니다.

양도 푸짐하고 맛도 좋고!


숙주볶음이 맵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전혀 맵지 않아서 아이가 먹기에 좋더라구요.

정말 마음에 드는 음식이었습니다.

다음에 오더라도 함박은 먹고 싶을 것 같았어요.



마지막으로 각 음식 먹기 전에 찍은 사진 한 번씩....ㅎㅎㅎ

아... 글을 쓰다보니 다시 먹고 싶네요.

정말 맛있게 잘 먹었는데... ㅎㅎㅎ


가격도 합리적이고 분위기도 좋고,

맛까지 좋으니 정말 기분 좋게 식사할 수 있었습니다.

다른 음식들도 먹고 싶었지만,

한 번에 먹을 수 있는 양이 그리 많지 않아서,

다음을 기약할 수밖에 없었네요.


다음에는 또 다른 음식들 먹으면서 기분이 좋아지길 바라며,

오늘의 포스팅을 마무리하겠습니다.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