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사당역 맛집 참사랑 분식 : 가성비가 좋은 분식집


오랜만에 동료들과 함께 분식을 먹으러 갔습니다.

저는 종종 방문하곤 했는데,

참사랑 분식에 안 가본 동료가 있어서 데리고 함께 갔네요.


참사랑 분식은 워낙 양이 많아서 혼자 가서 힘겹게 먹고 나오는지라...

여럿이 가면 여러 가지 음식을 먹을 수 있을 것 같아서 기쁜 마음으로 안내했습니다.

ㅎㅎㅎㅎ



지하 1층으로 내려가면 참사랑 분식이 있습니다.

안쪽에 있기 때문에 잘 봐야 하구요,

출입구 밖에서는 안이 잘 안 보이니까, 안에 들어가서 자리가 있는지를 살펴 봐야 합니다.


입구 옆에는 메뉴판이 있습니다.

라면류와 식사류로 나뉘고,

요일 메뉴가 따로 있습니다.


저희는 김밥, 라볶이, 김치볶음밥, 만두라면을 주문했습니다.

세 명이 가서 4개나... ㅎㅎ



분식점인데, 반찬이 여러 가지가 나옵니다.

보통 분식집에서는 배추김치와 단무지만 주는데,

열무김치와 콩나물 무침이 나왔습니다.

콩나물 무침이 맛있어서 열심히 먹었네요.

ㅎㅎㅎㅎ



국물로는 미역국을 주셨습니다.

고소하니 맛있더라구요.

분식집인데도 반찬이나 국물을 주시는 걸 보면,

사장님의 음식에 대한 철학이 확고한 것 같습니다.



먼저 김밥이 나왔습니다.

기본 김밥인데, 아주 실합니다.

요즘 김밥의 가격이 워낙 비싸져서 편의점 김밥도 거의 2,000원에 육박하는데,

그 자리에서 바로 싸준 건강한 김밥이 양까지 많으니!!!


이 어찌 사랑하지 않을 수 있나요.

ㅎㅎㅎㅎㅎ

김밥은 양도 양이거니와,

맛이 아주 좋습니다.


다만 오이를 좋아하지 않는 분들에겐 비추.

오이가 안에 제대로 뙇! 하고 박혀있거든요.

같이 간 동료 중에도 오이를 싫어하는 분이 계셔서 빼고 드시더라구요.



두 번째 주자는 김치볶음밥입니다.

6,000원짜리다보니 양이 엄청 많습니다.

제가 양이 적은 편이 아닌데도,

혼자서 이거 다 먹으면 배가 터질 것 같이 포만감을 느낍니다.


이번에는 동료들과 함께 갔으니,

그 정도로 먹지는 않지요.

ㅎㅎㅎㅎ



집에서 만든 김치볶음밥 맛입니다.

단순히 김치와 햄만 들어간 게 아니라,

맛살도 들어 있고, 달걀후라이도 큼지막하게 넣어주셔서 맛있게 먹었습니다.


너무 시지도 않고, 짜지도 않고.

간도 적당했어요.

분식집에서 볶음밥류를 주문하면 기름에 절은 밥이 나올 때가 있는데,

전혀 그런 것 없습니다.


기름지지 않아서 먹기도 좋았어요.



그 다음은 떡라면.

베이스는 신라면인 것 같습니다.

만두가 3개에 달걀도 풀어서 주시더라구요.


면발은 꼬들꼬들하게 익혀서 주십니다.

저처럼 푹 퍼진 면을 좋아하는 분들과는 잘 안 맞을 수 있지만,

맛있게 먹었습니다.

ㅎㅎㅎㅎ



라면 면발이 퍼지든 안 퍼지든.

라면은 맛있거든요.

그래서 더욱 열심히 먹었습니다.


제 취향이 아닌 게 알려지면,

같이 간 동료들이 다 먹을까봐서.

ㅎㅎㅎㅎ

(돼지생퀴)



마지막으로 등판한 것은 라볶이입니다.

라볶이지만, 떡보다 어묵이 많이 들었어요!

제가 매우 좋아하는 비주얼입니다.

ㅎㅎㅎㅎ


저는 떡보다 어묵을 훨씬 좋아하거든요.

그래서 집에서 제가 직접 만들어 먹을 때도 어묵을 듬뿍...ㄷㄷ


엽떡을 시킬 때도,

엽떡이 아니라 엽기 오뎅을 주문합니다.

어묵은 사랑이니까요.

ㅎㅎㅎㅎ


단순히 어묵만 많이 올라간 게 아니라,

양도 많습니다.

엄청 많은 양이라서 매우 행복하게 먹을 수 있어요.



큼지막한 사각 어묵으로 면발을 싸서 먹습니다.

후루루루룩.

적당히 맵고 적당히 달달하고.

단짠의 정석입니다.


이러니 내가 살이 빠질 리 없지...ㄷㄷ


오랜만에 참사랑 분식에 다녀왔는데,

여전히 맛있어서 행복했고, 배부르게 먹어서 더 행복했습니다.


이제 다음에는 정말로!!!

오징어 덮밥 먹으러 와야겠어요.

계속해서 오징어 덮밥을 먹겠다고 다짐해놓고는...

늘 면류만 먹네요.

ㅎㅎㅎㅎ



Comments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