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식은 라면이 제맛! 오뚜기 신제품 진짜 쫄면 : 최근 트렌드는 매워 못 먹는 것인가!


야심한 시각에 배가 고프면 두 명의 제가 싸움을 벌입니다.

안 그래도 돼지인데 이제는 참아야 한다고 외치는 다이어터인 저와,

어차피 죽으면 맘껏 다이어트할 거, 지금 이 순간을 즐기라는 저...


그리고 이 야심한 시각에 저는...

저는... 저는...

결국 본능대로 움직이고 말았습니다.

ㅎㅎㅎㅎ



이번에 먹을 녀석은 진짜 쫄면입니다.

마트 시식코너를 도는데,

한 입 먹어보니 정말 맛있더라구요.


그래서 한 봉지 집어 들고 왔습니다.

우연히 지난번에 먹은 삼양 쫄비빔면과 비교가 되는군요.

그때는 너무 매워서 죽는 줄 알았는데... ㅠㅠ


한동안 금기시 하며 멀리했던 아이스크림까지 사 먹을 정도로 매웠죠.

이번에는 그래도 시식을 하고 산 거니 만큼,

실패할 확률이 높지 않을 거라 생각하고 물을 올렸습니다.

ㅎㅎㅎㅎ


무려 150g의 푸짐한 양을 자랑한다는군요.

역시, 야식을 먹고 자야하니 속이 든든하게 양이 많아야죠.

ㅎㅎㅎㅎ



뒷면을 보고 조리법을 익힙니다.

물 550ml에 건더기 스프를 넣고 끓이다가,

물이 끓어오르면 면을 넣고 3분 30초.


취향에 맞게 면이 익으면 냉수로 헹군 다음,

물기를 잘 빼고 액체 스프를 넣어 비벼 먹으면 된다고 합니다.



쫄 비빔면과 비슷한 공정인데,

다른 점은 건더기 스프의 유무군요.


팔도는 건더기 스프 같은 거 안 줬는데...ㅠㅠ

자애로운 오뚜기의 1승!

읭?



봉지 안에는 액체 스프와 건더기 스프가 있습니다.

진짜 쫄면이라...

저는 쫄면을 정말 좋아라하는데,

맛있었으면 좋겠네요.

ㅎㅎㅎㅎ



포장지에 써 있는 대로,

물에 건더기 스프를 넣고 끓입니다.

물이 팔팔 끓을 때까지.



물이 끓어오르면 면을 넣고 3분 30초!

그런데 시간은 재지 않았습니다.

그냥 눈으로 보다가 젓가락으로 몇 번 휘휘 저어보면 이게 익었는지 안 익었는지 알 수 있잖아요?

ㅎㅎㅎㅎㅎ



대충 제가 좋아하는 정도로 익을 때까지 기다립니다.

그리 오래 걸리지 않으니까요.



다 익은 면은 체에 받쳐 냉수 샤워를 합니다.

냉수 마찰을 할 때 체를 받치지 않은 반대 손으로 주물주물 하면서

밀가루 냄새가 빠지도록 치대주면 왠지 더 쫄깃해지고 맛있어지는 느낌...ㅎㅎㅎ


열심히 치대고 체 밑에 대접을 받쳐 물기를 뺍니다.



물기가 어느 정도 빠졌으면, 먹기 좋은 그릇에 옮겨 담고 액체스프를 넣습니다.

저는 설거지 여러 개 하기 귀찮아서,

면을 삶은 냄비를 대충 헹군 다음 사용했습니다.


설거지 거리가 늘어나는 건 정중하게 사양하는 바입니다.

ㅎㅎㅎㅎ

설거지 귀찮아요...


왼손으로 비비고~ 오른손으로 비비고~

열심히 비볐습니다.

아...

요즘 비빔면들의 색감은.. 참.. 공격적이네요.

ㅎㅎㅎㅎ


며칠 전에 먹은 팔도 그 친구도 그렇고... ㅠㅠ

그래도 새콤달콤한 향이 올라오기에 기분 좋게 한 젓가락 떠서 먹었습니다.

두 젓가락, 세 젓가락.


적당히 달달하고 매콤해서 먹기 좋더라구요.

신 나게 먹어치웠습니다.


그리고...

그 분이 강림하셨어요.

먹는 동안에는 몰랐는데,

다 먹고 나니까, 그 분이 천천히 오셨습니다... ㅠㅠ


요즘 비빔면 왜 이렇게 하나 같이 매운 건가요... ㅠㅠ

그래도 팔도 쫄 비빔면보다는 나았지만,

매운 건 매운 거니까...


맛있게 먹었지만 의외의 충격을 받았습니다.

앞으로 신제품 나오면 시식을 했다하더라도 구매하기 전에 심사숙고하는 시간이 필요할 것 같아요...ㅠㅠ

Comments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