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예술공원 맛집 뽕잎사랑 샤브 보쌈 : 확장이전해서 더 깔끔해졌다!


가성비가 좋아서 종종 찾는 안양예술공원 맛집 뽕잎사랑 안양유원지점이 확장이전을 했습니다.

뭐.. 이미 몇 달 된 이야기인데,

그동안 몇 번이나 다니면서도 카메라를 가지고 가지 않아서 포스팅을 못하다가 이번에는 카메라를 지참했으니까... ㅎㅎㅎ


맛있게 먹고 사진을 열심히 찍어봤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뽕잎사랑 안양예술공원점을 리뷰합니다!



기존에 있던 자리에서 한 블럭, 길가로 내려왔습니다.

접근성이 더 좋아져서 아무래도 더 많은 사람들이 찾게 되는 것 같습니다.

오가며 입구가 보이니까 그냥 들어가게 되는 경우도 많을 거고...


저희 가족은 목적지로 삼아서 오지만,

산행을 즐기고 내려오는 분들은 입구가 있으니까 들어오는 경우도 있을 것 같아요.



입구입니다.

전에는 간판이 잘 안 보였던 것 같은데, 이제는 전면부에 뙇!!!

길가에 간판이 있기 때문에 오가는 행인들이 더 잘 들어올 것 같습니다.



현수막이 서 있어서 메뉴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택이네는 기존에 뽕잎사랑이 있던 자리에 새로 들어온 식당입니다.

조개전골... 다음에 한 번 가봐야겠네요.


뽕잎사랑은 평일 점심에 가면 런치 세트가 저렴해서 좋은데,

안양예술공원에 평일 점심을 먹으러 갈 일이 없다보니...

그저 그림의 떡일 뿐입니다.



메뉴판입니다.

확장이전하면서 메뉴판도 깔끔하게 새로 맞추신 모양입니다.

깔끔하네요.

ㅎㅎㅎㅎ


펼치면 모든 메뉴가 한눈에 들어오니 가독성이 좋습니다.

저희는 뽕잎 쇠고기 샤브샤브를 주문했습니다.

사이드로 아이들이 먹을 왕만두도 주문했구요.



뽕잎사랑의 기본 반찬입니다.

샐러드, 배추김치, 무 피클.

하나 같이 맛있죠.


특히 피클은 저희 따님께서 엄청 좋아하십니다.

ㅎㅎㅎㅎ



기본 소스는 왼쪽에 있는 거고, 칠리 소스는 따로 요청하면 주십니다.

자주 와봐서 알고 있기 때문에 처음부터 칠리 소스를 달라고 말했습니다.



기본 반찬과 육수, 칠리소스는 셀프바에서 원하는 만큼 가져다 먹을 수 있습니다.

다만 남기지 않도록 양 조절을 해야겠지요.


소스는...

앞에 있는 흰 뚜껑은 샐러드 드레싱입니다.

그걸 몰라서 칠리와 드레싱을 함께 섞어 먹고 말았어요... ㅠㅠ

소스병에 이름이라도 붙여주시면 좋을 텐데...



주문하고 잠시 지나니 냄비가 나옵니다.

아이들과 함께 먹어야 하니까 맑은 육수로 주문했습니다.

얼큰하게 먹으려면 매운 육수를 주문하면 됩니다.


아마 저희 따님께서 나이를 더 드시기 전까지는 늘 맑은 육수만 먹겠죠.

얼큰한 매운 육수는...

적어도 5년은 지나야 먹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채소가 나왔습니다.

청경채 상태가 살짝 애매한 것 빼고 나머지 채소는 상태가 나쁘지 않습니다.

아무래도 샤브샤브 전문점 뿐만 아니라 어떤 식당이든 간에

장사가 잘 되어야 재료가 좋은 법이죠.


이 정도면 나쁘지 않습니다.

ㅎㅎㅎ

전에 왔을 때는 상태가 더 좋았던 것 같은데...

뭐 그날 그날 컨디션이 다를 수 있으니까요.



주인공 소고기입니다.

ㅎㅎㅎㅎ


며칠 전에 먹은 왕왕의 고기가 더 기름졌는데,

뽕잎 사랑은 기름기가 상대적으로 적네요.

건강에는 기름기가 적은 고기가 더 좋겠지요.


오래 익히면 질겨지는 것은 매한가지일 테니 어차피 상관 없나...

그래도 기름기가 많으면 좀 더 고소하지 않나 싶기도 하고...

여하튼 그러합니다.



육수가 끓어오르면 먹을 준비가 되었다는 신호지요.

채소를 넣어서 육수를 우려낸 다음,

소고기를 담가 익혀 먹으면 됩니다.


샤브샤브는 고기를 빨리 먹을 수 있어서 참 좋아요.

ㅎㅎㅎㅎ

구이류 보다 월등히 빠른 조리 시간이야 말로 샤브샤브의 최대 강점이죠.



고기와 채소를 양껏 집어서 먹으면 됩니다.

맛이야 두 말할 필요 없죠.

이미 많이 먹어봐서 충분히 잘 알고 있는 맛이고,

지금까지 한 번도 실망시키지 않은 맛이니까요.

ㅎㅎㅎㅎ



사진에는 빠졌지만, 칼국수를 삶아서 먹고 그 후에는 볶음밥을 볶아서 먹습니다.

칼국수는 직접 삶아야 하지만,

볶음밥은 종업원분이 직접 와서 볶아줍니다.


국물을 따라내야 하고, 냄비를 태울 수도 있으니 그런 것 같아요.

다 해주시기 때문에 얼마나 편리한지 모릅니다.

ㅎㅎㅎㅎ

그냥 먹기만 하면 되니까요.


이제 사진은 없습니다.

그저 정신 없이 흡입을 해버려서...ㄷㄷ


뽕잎사랑은 가성비가 좋아서 자주 찾는데요,

안양유원지점은 확장이전하고 나서 접근성도 더 좋아지고,

매장도 훨씬 깔끔하고 넓어져서 좋습니다.

지금까지 많이 다녔고, 앞으로도 열심히 다닐 예정이에요.

ㅎㅎㅎㅎ


그럼 이만 줄이겠습니다!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