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한림맛집 홍돈 : 친절한 서비스가 빛나는 맛있는 근고기

이번 제주 여행의 마지막 맛집 포스팅입니다.

오후에 딸과 함께 물놀이를 하고 객실로 돌아왔는데,

저녁을 어떻게 해결할지 막막하더군요.


호텔에서 해결을 하려고 했는데,

물놀이를 하면서 BBQ 가든을 보니 영... 마음에 들지 않아서,

결국 나가서 먹기로 결정했습니다.


먹으려고 한 음식은 보말칼국수!

제주도에 왔으니 제주의 특별한 음식을 먹어야 하지 않겠습니까.

호기롭게 운전을 해서 한림항 근처까지 갔는데!!!


문을 닫았네요.

오후 8시까지 영업이라고 합니다...ㄷㄷ

헛헛헛.

전화를 해보니 다른 칼국수 가게도 이미 영업 종료했다고 하는군요.


아내님의 레이저를 맞고 잠시 주춤했다가,

주변 맛집을 검색했습니다.

배가 고프니 뭐든 먹고 싶어서 아내님께 양해를 구하고 가장 가까운 곳에 있는 제주 흑돼지 전문점 [홍돈]으로 향했습니다.



항림항에 근접해있는 깡통연탄구이 홍돈입니다.

한림점이라는 걸 봐서는 프랜차이즈인가 보네요.

어쨌든 정신이 없을 정도로 허기가 져서 자리를 잡고 앉았습니다.



메뉴판입니다.

정감있네요.

커다란 칠판에 분필로 막 그은 것 같은 메뉴판이 정겹습니다.


밑반찬은 직접 가져다 먹어야 한다고 써있었지만,

저희는 아기가 있어서 그런지, 사장님께서 반찬이 비워지면 계속해서 가져다 주셨습니다.

젊은 사장님이셨는데, 엄청 친절하시더군요.



카운터 쪽에는 제주 흑돼지의 효능을 알려주는 글이 있습니다.

뭐...

돼지 고기의 효능은 누가 뭐래도, 맛있다!는 거 아니겠습니까.

맛있고 먹으면서 기쁘고.

그것 만으로 충분히 좋은 효과를 내는 거죠.



아무리 긴 글을 써놓아도,

맛있지 않다면 무용지물.

그렇기에 저는 얼마나 맛있는 돼지고기가 나올지 기대하고 있었습니다.



기본 찬이 차려졌습니다.

파절이, 배추김치, 깻잎, 양파짱아찌, 부추김치, 상추 순입니다.


반찬들이 하나 같이 정갈하고 맛이 좋더라구요.

특히 아내님은 깻잎이 정말 맛있다며 칭찬했습니다.

사장님의 어머님이 직접 만드시는 거라고...


고기를 싸먹을 때 깻잎에 싸먹으니 느끼함을 잡아줘서

고기가 더 맛있는 것 같더군요.



뜨끈한 연탈불이 들어왔습니다.

특이한 건 연탈불 위에 멜젓이 올라가네요.


지난번에 방문했던 복자씨네 연탄구이에서는 그냥 줬던 것 같은데,

홍돈에서는 멜젓을 연탄불에 한 번 끓여냅니다.


이렇게 해야 비린 맛이 날아간다고 하네요.

특이한 장면이었습니다.


불판은 커다란 돼지 비계로 슥슥 문질러 고기 구울 준비를 합니다.


이 모든 것은 사장님이 직접해주시더군요.

저희는 그냥 다 익은 고기를 기다렸다 먹기만 하면 되는 겁니다.



근고기가 등판했습니다.

목살과 오겹살입니다.


고기가 엄청 두툼합니다.

먹고 나니 저희 세 사람이 먹기에 딱 좋은 정도의 양이었는데,

고기를 엄청 잘 드시는 분들에게는 좀 적은 양일 수 있습니다.


그런 분들은 더 추가해서 드시는 걸로...ㄷㄷ

홍돈에서는 300g 씩 추가가 가능하네요.

추가 가능한 부위로는 목살과 오겹살이군요.



뭐든 좋습니다.

뭐든 맛있는 부위니까.


개인적으로 삼겹살보다 목살을 추천합니다.

이유는 나중에... ㅎㅎㅎ



근고기 2인분을 시켰을 뿐인데,

뚝배기에서 폭발하는 한라산 달걀찜이 기본으로 나왔습니다.


사장님이 말하길, 한라산 달걀찜은 기본으로 1개가 나오고,

더 먹고 싶으면 추가하는 거라고 하네요.

고기값이 살짝 비싸다고 생각했는데, 이런 거 주니까 마음이 누그러듭니다. ㅎㅎㅎ



근고기를 먹을 때 빠지면 아쉬운 친구들이 모였습니다.


고소한 비계를 먹을 때는 소금!

느끼함을 잡아주는 쌈장과 마늘!

제주 근고기의 트레이드 마크 멜젓!!


저는 젓갈을 안 좋아하는지라...

멜젓은 많이 안 먹었는데,

아내는 고기를 잘 찍어서 먹더군요.


다음에 제주도에서 근고기를 먹는다면 저도 멜젓에 도전해보겠습니다.

맛있게 먹어봐야죠.



배가 고파서 급하게 공깃밥도 주문했습니다.

백미밥이 아니라 흑미가 섞인 밥이네요.

좋습니다.


요즘 계속 살이 찌고 있는 터라 백미밥은 좀 부담스러웠거든요.

집에서도 늘 잡곡밥을 해먹고 있습니다.


꼬들꼬들하니 맛있는 밥이었어요.

마파람에 게 눈 감추듯 순식간에 먹어치웠습니다...ㄷㄷ



고기가 슬슬 익어갑니다.

두툼한 고기에서 기름이 배어나오며 아주 맛있는 색깔로 변해가네요.


연탄불에 익히는데, 불이 약하지 않음에도 고기의 두께가 있다보니 서서히 익습니다.

성격 급하고 배가 고파 죽겠는 저에게는 고문과 같은 시간이었죠.



그래서 한라산 달걀찜에 밥을 막 퍼먹었어요...ㄷㄷ

너무 배가 고파 고기가 다 익을 때까지 기다릴 수가 없었습니다.


고기가 적당히 익으면 사장님이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줍니다.

앞에서도 말했지만, 우리가 고기에 대해 신경을 쓸 거라곤 그저 먹는 것 뿐입니다.

맛있게 구워주는 건 사장님의 일!!!


편안하니 좋군요. ㅎㅎㅎㅎ



한쪽에는 오겹살이 노릇하게 익어가고,

다른 쪽에는 맛있게 익은 목살이 덩어리져 있습니다.


연탄불에 은근하게 구워진 돼지비계는 정말...

쫄깃쫄깃하면서 고소한 게 내가 알고 있던 그런 비계 맛이 아닙니다.

두 눈이 번쩍 뜨일 정도로 맛있더군요.

식감도, 맛도!!!


목살은 덩어리가 커서 퍽퍽하지 않을까 싶었는데,

입에 들어가는 순간 육즙의 향연이!!!

이건 뭐... 그냥 행복입니다.

뭐라 말할 수 없는 행복이 입 안 가득 퍼지네요.


저는 이 날, 입 안에서 돼지가 뛰어노는 경험을 했어요.

정말 맛있었습니다.

지금까지 먹어본 돼지고기 중에서 단연 최고였어요.



바로 이 오겹살을 소금에 콕 찍어 먹으면...

행복이 별거 있습니까?


맛있는 음식이 제 목구멍으로 넘어가고,

행복감을 선사해주면 그걸로 충분한 거죠.


저와 아내 뿐만 아니라,

22개월인 저희 딸까지도 고기를 엄청 잘 먹더군요.

요즘 딸이 소불고기를 잘 안 먹어서 아내의 기분이 좋지 않았는데,

연탄불에 구운 돼지고기를 양손에 쥐고 뜯어 먹는 게 어찌나 귀여운지.


아이들도 맛있는 고기를 아는 모양입니다.

홍돈 한림점에서 정말 맛있고 배부르게 근고기를 먹었습니다.

다음에 제주에 간다면 다시 들러야겠어요.


그럼 이만 줄이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s 0